2019.02.25 (월)

  • 흐림동두천 0.1℃
  • 구름조금강릉 10.5℃
  • 박무서울 2.5℃
  • 박무대전 5.2℃
  • 맑음대구 9.0℃
  • 맑음울산 9.9℃
  • 맑음광주 7.6℃
  • 맑음부산 11.4℃
  • 흐림고창 1.6℃
  • 구름많음제주 10.0℃
  • 흐림강화 0.0℃
  • 맑음보은 5.3℃
  • 맑음금산 4.5℃
  • 구름많음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10.5℃
  • 맑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세계 농식품 수출시장 누빌 청년개척단 출범

농식품부, ‘농식품 청년해외개척단’ 발대식 개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잠재력 있는 청년들의 아이디어와 역량을 활용하여 농식품 수출 신규시장을 개척하는 ‘농식품 청년해외개척단(AFLO)’발대식이 지난 22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개최됐다.


‘농식품 청년 해외개척단’ 파견은 농식품 수출시장 다변화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2017년부터 추진하는 것으로 올해 청년해외개척단원 100명을 선발, 상·하반기 3차례에 걸쳐 말레이시아, 인도, 몽골, 미얀마, 캄보디아, 폴란드 등 주요 거점 6개국에 파견된다.


파견된 청년들은 수출업체와 매칭되어 매칭업체가 원하는 시장 정보 조사, 유망상품 발굴 등을 추진하게 되며, 업무 수행 능력이 뛰어난 개척단원은 파견기간 종료 후 수출업체 일자리 알선 등을 통해 취업 연계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번에 1차로 선발된 청년해외개척단원 48명은 권역별 시장다변화 참여사 관계자와의 대화시간을 통해 상호간 유대강화 및 비전 공유와 지난해 남아프리카공화국으로 파견되었던 선배 파견자 김가령씨와의 멘토링 시간을 통해 시장개척 노하우 및 취업 연계 성공담 등을 전수받는 시간도 가졌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농식품 청년해외개척단(AFLO) 사업은 농식품 수출업체가 전략적으로 신시장을 개척하는 데 있어 청년들의 역량을 활용하고, 미래의 수출 전문가를 양성하는 사업”이라며 “앞으로(AFLO) 청년을 활용하여 우리 농식품 수출을 확대하는데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청년해외 개척단은 취업률도 높게 나타났는데 ’17년 1기 수료자의 경우 취업률 100%를 보이며 ‘청년해외개척단’ 프로그램이 청년들의 직무역량을 살리는 일자리 창출 기회임을 입증하기도 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농촌 추억여행, 봄에 떠나면 더욱 좋아요” 일주일만 지나면벌써 3월이다. 개나리·진달래꽃이 활짝 핀 농촌들녘에 나가 연을 날리고 새콤한 하우스 딸기도 직접 따서 먹어보는 추억을 맛보는 것도 좋을듯 싶다. 농촌에서 온 가족과 함께 다양한 추억여행을 즐길수 있는 체험을 즐길수 있는 ‘농촌체험휴양마을’을 선정했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는 3월에 떠나기 좋은 ‘농촌체험휴양마을’로 경기 양평 외갓집체험마을, 강원 평창 황토구들마을, 충청 부여 기와마을, 전라 남원 지리산나들락마을, 경상 밀양 꽃새미마을 5곳을선정·발표했다. ■‘양평 외갓집체험마을’은 아이와 함께 농촌에서의 추억을 쌓을 수 있는 가족형 체험마을이다. 체험은 패키지 형태로 진행되는데 3월에는 초봄의 농촌을 체험할 수 있는 일정으로 구성되어 있다. 오전에는 동산에 올라 지게를 지고 해온 나무로 불을 피워 고구마를 구워 먹고, 새콤한 하우스 딸기를 직접 따서 먹는다. 오후에는 시골밥상으로 식사를 하고 연을 만들어 날리는 등 다양한 체험으로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다. ■‘평창 황토구들마을’은 전통 구들체험에 특화된 마을이다. 겨울철 추위가 누그러지고 기온이 서서히 오르기 시작하는 3월부터는 많은 사람들이 한국의 전통 난방법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