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9 (월)

  • 구름많음동두천 25.0℃
  • 흐림강릉 27.0℃
  • 박무서울 24.6℃
  • 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27.9℃
  • 구름많음울산 29.3℃
  • 광주 23.9℃
  • 맑음부산 30.1℃
  • 흐림고창 22.9℃
  • 제주 27.3℃
  • 구름많음강화 25.4℃
  • 흐림보은 22.5℃
  • 흐림금산 22.1℃
  • 흐림강진군 25.0℃
  • 구름많음경주시 31.3℃
  • 구름많음거제 30.7℃
기상청 제공

농림축산식품부 인사발령<2019.9.9.일자>

■신규임명

▲오미란 농촌여성정책팀장

관련기사



보험료 50% 정부지원 ‘가축질병치료보험’ 상품 출시
축산농가에 수의사가 직접 방문해 질병진단, 진료 등을 실시하고 보험료의 50%를 정부가 지원하는 가축질병치료보험이 이달부터 출시했다. 지난해에 보다 더 많은 축산농가가 보험혜택을 볼수있도록 시범지역을 확대하고, 젖소 보험료 인하와 시범지역 외 수의사 젖소 진료 허용 등 농가 불만족 사항을 개선해 주목을 받고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이달부터가축질병치료보험 2년차 상품을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가축질병치료보험은 지난해11월 가축질병 감소와 축산농가의 안정된 생산기반 제공을 위해 충북 청주와 전남 함평지역소 사육농가를 시범사업 대상으로 첫 도입됐다.보험가입 축산농가에 진료수의사가 방문해 질병 진단, 진료 등을 실시하고보험료의 50%를 정부가 지원하는 것으로, 도입 첫 해 2개 시범사업지역 소 사육두수 10만1천두중17%에 이르는1만8천두가 보험에 가입했다. 보장질병 중 송아지 설사·장염 치료 비중(50%)이 가장 높았고그 다음으로 번식우 난산치료, 송아지 폐렴 순으로 혜택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농식품부는 “도입 2년차인 올해는 지난해 사업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농가 불만족 사항 등 미흡한 사항을 반영한 보험상품을 출시했다”며“보다 많은 축산농가가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