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토)

  • 흐림동두천 26.0℃
  • 흐림강릉 30.8℃
  • 흐림서울 27.8℃
  • 대전 24.6℃
  • 천둥번개대구 24.5℃
  • 흐림울산 30.3℃
  • 흐림광주 25.6℃
  • 구름많음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27.8℃
  • 구름조금제주 34.6℃
  • 흐림강화 25.9℃
  • 흐림보은 24.1℃
  • 흐림금산 24.1℃
  • 구름많음강진군 30.0℃
  • 흐림경주시 25.1℃
  • 구름많음거제 29.7℃
기상청 제공

임플란트 시 뼈이식, 왜 중요할까?

 

치아를 상실했을 때 사람들은 임플란트를 대체제로 이용한다. 제3의 치아로 불릴만큼 자연치아와 유사한 저작 기능과 심미성을 가졌기 때문이다. 임플란트는 기본적으로 갖춰야 할 구강 조건이 있으며, 오랜 치료기간, 마취, 출혈 등 부담이 뒤따르는 수술적 치료이다. 무분별하게 받았다가는 부작용에 시달리거나 재수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

 

치과 의료 기술의 발달로 적용 범위가 점차 확대되고, 수술 방법도 세분화되어 본인에게 적합한 수술법을 찾는 것도 중요하다. 성공적인 수술을 위해서는 임플란트와 잇몸뼈 사이의 결합인 ‘골유착’ 비율이 높아야 한다. 골유착이란 저작능력이 가능할 정도로 고정이 잘 되어있는 것으로, 반드시 건강한 잇몸 뼈가 바탕이 되어야 한다.

 

선천적으로 잇몸이 약한 경우, 노화나 치주질환 등으로 인해 잇몸 뼈를 상실했거나 외상, 심한 충치로 잇몸 뼈가 손상되었다면 일반적인 임플란트 수술이 쉽지 않을 수 있다. 이런 경우 뼈이식을 통해 튼튼한 잇몸뼈를 먼저 갖출 수 있다.

 

뼈이식은 부족한 잇몸 뼈를 보충하고 2-3개월 경과 후 골형성이 충분히 되면 임플란트를 식립하는 과정으로 진행된다. 다양한 골이식재를 활용해 이식한 후 식립하기 때문에 정상 수준의 강도로 사용할 수 있다.

 

고르다치과의원 부산점 강용욱 대표원장은 “골이식재는 자가골(내 뼈), 동종골(타인의 뼈), 이종골(동물의 뼈), 합성골(인공으로 만든 뼈) 4가지가 있다. 일반인이 느끼기엔 자가골 만이 제대로 붙어서 내 뼈가 되는 것이고, 다른 이식재는 내 뼈처럼 제대로 붙어 있기 힘들 것 같다고 생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골이식재가 철컥 하고 그대로 붙어 내 뼈의 일부가 되는 것은 아니고, 내 몸의 세포들이 이식재를 흡수하면서 다시 내 뼈를 채우는 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이식재의 종류에 대해 고민하거나 겁을 낼 필요가 없다. 중요한 것은 시술자의 경력과 노하우, 양질의 뼈이식재를 사용하여 이루어져야 한다”고 전했다.

 

강용욱 원장은 “뼈이식은 충분한 잇몸 뼈를 갖출 수 있는 방법이다. 뼈의 부족으로 안정적인 골유착을 위해서는 뼈이식을 필수적으로 진행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임플란트 수술 후에도 환자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 금연은 필수다. 흡연을 하면 뼈가 부족했던 부위에 추가적인 이식을 위해 당겨져서 봉합된 잇몸이 제대로 아물지 못하고 벌어지게 되어 아무리 좋은 이식재를 사용해도 뼈가 되지 못하고 실패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골유착이 잘 되었다고 하더라도 치료 후 꾸준한 정기검진과 철저한 구강 위생관리를 통해 임플란트 수명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