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9 (금)

  • 맑음동두천 7.7℃
  • 구름많음강릉 10.9℃
  • 맑음서울 9.8℃
  • 맑음대전 9.3℃
  • 구름많음대구 12.1℃
  • 울산 11.8℃
  • 맑음광주 9.7℃
  • 맑음부산 13.1℃
  • 맑음고창 9.2℃
  • 맑음제주 15.5℃
  • 맑음강화 11.2℃
  • 맑음보은 7.6℃
  • 구름조금금산 7.1℃
  • 맑음강진군 7.9℃
  • 흐림경주시 11.4℃
  • 맑음거제 13.5℃
기상청 제공

전체기사

배너


배너
한우 사육기간 3개월 줄여도 ‘육질·육량’ 별 차이없어 전북 정읍에 사는 ㄱ씨가 한우 1마리를 키우는 데 31개월이 걸린다. 사료비만 따져도 287만 원으로, 소 값의 37% 수준이다. 사육 기간을 줄이고 싶어도, 혹시라도 육질·육량 등급이 떨어지거나 고기 맛이 달라져 수익에 영향을 주게 될까 걱정돼 마지못해 장기 비육을 이어가고 있는 실정이다. 대부분의 한우농가들은 마블링이 많은 고기를 생산하기 위해 평균 31개월간을 키우는 고비용 사육을 하고 있는게 현실이다. 그러다 보니수입육과의 품질 차별화는 확실히 성공했는지 모르지만 사료비 비중이 미국산 소고기보다 1.7배 높은게 문제였다. 1마리당 생산비 23만원을 더 쓰고있는셈.이로 인해우리나라 소고기 자급률은 가격 경쟁과 수입 소고기의 관세 인하 등으로 2013년 50.1%에서 2017년 41%로 떨어지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이 출하기간을 앞당겨 28개월에 출하해도 맛과 풍미, 육질과 육량을 그대로 유지하는 ‘한우 사육 기술’을 개발,특허출원하고 최근 산업체와 생산자단체에 이전했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사육 단계마다 영양소 함량을 정밀 조절하는 것으로, 비육 기간이 기존 31개월에서 28개월로 3개월 짧아졌다.그간 개량된 한우의 생산 특성을 고려해 육성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