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1.9℃
  • 흐림강릉 11.5℃
  • 서울 11.4℃
  • 대전 14.3℃
  • 대구 14.9℃
  • 울산 16.6℃
  • 흐림광주 17.1℃
  • 부산 16.9℃
  • 흐림고창 16.2℃
  • 제주 19.8℃
  • 흐림강화 11.8℃
  • 흐림보은 14.2℃
  • 흐림금산 13.2℃
  • 흐림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5.0℃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농식품 인증제 관리부실로 신뢰도 역대 최저

김종회 민주평화당 의원 “철저한 사후관리로 소비자 신뢰확보 관건”
수도권 거주· 어린자녀 둔 30대 주부 최다

지난해 발생한‘살충제 계란’파동과 같은 부실인증 사태가 불거지면서 정부가 관리하는 농식품 인증제의 신뢰도가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10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종회 의원(민주평화당)은 농림축산식품부 국정감사에서 친환경농산물·유기가공식품 등 농식품 관련 국가인증제의 소비자 신뢰도는 2016년 71.5점에서 2017년 54.5점으로 급락했다고 밝혔다.


농식품 인증제가 지금 형태로 개편된 2012년 이후 소비자 신뢰도가 50점대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근 5년간 농식품 국가인증제도에 관한 소비자 인지도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인증제를 신뢰한다’는 응답은 2016년 76.6%에서 2017년 41.7%로 절반 가까이 줄었다.


반면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5%에서 25.3%로 5.6배 늘었다. 부정적 의미가 담긴 ‘보통이다’란 응답도 18.8%에서 33%로 뛰었다. 전반적으로 수도권에 거주하면서 어린 자녀가 있는 30대 주부의 신뢰도가 낮았다.


농식품 인증제를 신뢰하지 않는 이유로는 ‘관리부실’(31.3%)이 제일 많았고, ‘믿음이 가지 않아서’(24.1%), ‘달걀살충제 파동으로 인해서’(9.9%)가 뒤를 이었다.


농식품 인증제의 신뢰도가 하락하면서 인증마크를 단 농식품의 구매율도 떨어졌다. ‘농식품 구입 시 국가인증제를 고려한다’는 응답은 2015년 80.8%에서 2017년 63.2%로 급락했다.


지난해 조사결과와 비교했을 경우 8개 인증제 중 위생과 밀접한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구매율이 전년 대비 가장 많이 떨어졌다. ‘해썹 인증을 받은 농장의 달걀에서도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다’는 보도가 소비자 구매 의향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김종회 의원은 “지난해 발생한 살충제 성분 검출 달걀 사태는 농식품 인증제의 관리가 부실했음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라며 “인증제에 대한 소비자 신뢰를 확보하려면 주기적인 현장검사 등 철저한 사후관리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감정노동자 스트레스 해소에 ‘산림치유’ 효과 산림치유프로그램이 감정노동자의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최근 경북 영주 봉현면 소재 국립산림치유원(원장 고도원)에서 국민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 상담사 224명을 대상으로 산림치유캠프인 ‘힐링 솔루션(Healing Solution)’ 프로그램을 진행한 결과 스트레스 해소에 긍정적인 효과를 보였다고 6일 밝혔다. 주요 프로그램은 ▲일상과 벗어나 ‘숲으로’(숲길산책, 스모비(smovey) 체조, 해먹 휴식, 수중명상) ▲온전히 ‘나에게로’(와식·소리명상, 꽃차 체험, 소도구 운동) ▲다시 ‘삶으로’(아로마 마사지, 포토스토리 공유) 등으로 2박 3일간 진행됐으며 일상에서 벗어나 자연과의 교감을 통해 상담사들의 지친 감성을 충전하고 건강과 면역력 증진, 정서안정을 꾀하고자마련됐다. 프로그램에 참가한 상담사들의 긍정감정은 향상되고, 부정감정은 감소해 산림치유프로그램이 심신건강 증진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김경목 산림교육치유과장은 “이번 연구로 산림치유가 감정노동자의 정서안정과 면역력 증진, 스트레스 해소에 효과적이라는 것이 확인됐다.”라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산림치유의 효과성을 널리 알릴 것”이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