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1 (토)

  • 흐림동두천 17.7℃
  • 흐림강릉 15.5℃
  • 흐림서울 19.5℃
  • 대전 16.1℃
  • 대구 16.6℃
  • 울산 18.2℃
  • 광주 16.8℃
  • 부산 18.3℃
  • 흐림고창 16.9℃
  • 제주 20.4℃
  • 흐림강화 17.2℃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5.7℃
  • 흐림강진군 17.7℃
  • 흐림경주시 17.2℃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고]중소식품업체, 업체간 플랫폼기반 협업 활성화 절실
수위탁 거래업체 전체 21% 불과…단순 납품거래 중심 이뤄져 최근 5년간 식품제조업체의 신규 창업체 수 대비 폐업 사업체 수의 비율도 전체 제조업체 평균보다 높게 나타나고 전반적인 재무구조가 악화되는 등 중소 식품업체 경영도 어려운 것으로 파악된다. 2010~16년간 식품제조업은 제조업 대비 종사자 수와 매출액 비중이 각각 8.4%, 6.4%로 증가하여 위상이 제고되었다. 그러나 식품산업 정책을 담당하는 농림축산식품부의 식품산업 관련 예산은 감소하였고 특히 중소 식품업체의 경쟁력강화 예산이 감소하였다. 한편 중소기업 정책을 총괄하는 중소벤처기업부의 관련 예산은 소폭 증가하였지만, 정부 부처별 지원 사업이나 조직 간 협력 체계는 농공상융합형 중소기업 지정·육성사업이나 창업 지원 분야에서 시작하는 수준에 머물러 있다. 중소 식품업체의 판로는 기업 간 거래비중이 높다. 그러나 식품업체의 수위탁 거래업체는 전체의 21%에 불과하며 단순 납품거래를 중심으로 이루어진다. 중소 식품업체의 인력은 여성 비중이 높고 학력은 낮으며, 판매직과 생산직 등의 인력 부족률이 높다. 소규모 식품업체의 40%만 설비투자를 하며, 설비투자는 주로 기존 설비의 보수·확장에 한정된다. 업체




사료업계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총력
우성사료(대표이사 한재규)가 ASF 발생 이후 양돈농가들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기 위한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중국과 동남아시아 등 여러 국가에서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창궐로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해국가적인 방역 시스템을 가동했으나17일 경기 파주의 한 농가에서 ASF가 발생함에 따라 국내 양돈업계가혼란한 상태로 빠지게 되었다. 우성사료는 지금의 ASF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선도적인 역할을 자처하고다양한활동을전개하며 양돈농가에게 힘을 북돋워 주고 있다. 자체 ASF 차단방역시스템 가동 등 차단방역 만전 우선 우성사료는 ASF 발생 직후자체 ASF 차단 방역시스템을 가동하고 있다.사료 입출고와 배송, 공장 관리, 임직원 행동 등에 대한 공식화된 지침을 전국 영업점에 발송하고 철저한 준수를 실천하고 있다. 또한, 현장 영업조직의 정형화된 양돈장 차단 방역 컨설팅으로 양돈농가의 질병에 대한 우려를 덜어주고, ASF상황에서도 현장 중심 지원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ASF 발생 이후 질병 동향, 현장정보, 대처방안 등 양돈 농가들에 필요한 정보를 지구 단위, 지역 단위 영업조직이 중심이 된 지휘통제소를 통해 농가의 고민을 해결하고 있다. 특히, 농장의 경영과

큰 일교차로 한우·젖소 스트레스…“차단막으로 환기 철저”
일교차가 심한 가을철이 되면 그동안 덥고 습한 여름철 날씨로 인해 체력과 면역력이 떨어져있는 한우와 젖소는 환절기를 건강하게 보내기는 쉽지 않다. 환절기에 질병 발생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려면 환경 관리가 중요하다. 축사 청소와 정기적인 소독은 물론, 호흡기 질병에 걸린 소를 빠른 시간 내에 치료하고 가능하면 격리시켜야 한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일교차가 큰 환절기를 맞아 한우나 젖소의 경우호흡기 질병에 걸리기 쉬우므로 축사 환기관리와 호흡기질병·설사병 백신예방을 당부했다. 다른 축종에 비해 우사는 개방적인 구조로 이뤄졌다.이때 차단막을 설치하면 밤에 차가운 공기가 들어오지 못하게 막는 데 도움이 된다. 낮에는 차단막을 걷어 호흡기에 나쁜 영향을 주는 유해가스를 내보내야 한다. 항생제로 치료되지 않는 바이러스가 원인인 호흡기 질병은 백신 투여로 예방할 수 있으며, 증상 초기에 치료한다.처음에는 투명한 콧물을 흘리다가 누렇고 끈적끈적하게 변한다. 기침과 호흡곤란이 나타나며, 눈이 충혈되고 눈물을 많이 흘린다. 송아지는 호흡기 질병과 설사병 예방을 위한 백신을 접종하고 보온에 주의한다. 호흡기 질병은 전염성 비기관지염, 바이러스성 설사병, 파라인플루엔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