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2 (목)

  • 흐림동두천 16.7℃
  • 흐림강릉 14.7℃
  • 흐림서울 17.3℃
  • 흐림대전 16.3℃
  • 흐림대구 16.1℃
  • 구름많음울산 15.3℃
  • 흐림광주 18.0℃
  • 흐림부산 18.6℃
  • 흐림고창 15.0℃
  • 구름많음제주 20.6℃
  • 흐림강화 16.0℃
  • 구름많음보은 16.0℃
  • 흐림금산 15.2℃
  • 흐림강진군 14.6℃
  • 흐림경주시 12.9℃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고병원성 AI 확산되나

더보기


라이브 발언대

더보기

경쟁력UP! 축산 신기술

더보기


배너

업계소식

더보기
대한수의사회 “안전 축산물 생산위한 불법처방전 근절” 선언
대한수의사회(회장 허주형)가 안전한 축산물 생산을 위한 불법처방전 근절을 선언했다. 대한수의사회 농장동물진료권쟁취 특별위원회(위원장 최종영)는 20일 전북도청 앞에서 ‘안전한 축산물 생산을 위한 불법처방전 근절’ 선언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어 특위는 전북도청 민원실에 불법행위를 한 동물병원에 대한 행정처분을 요구하는 고발장을 제출하며 수의계 내부 자정활동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2013년부터 국민건강과 축산업의 건전한 발전을 위한 수의사처방제가 시행되면서 농가에서 처방대상동물용의약품을 사용하려는 경우 반드시 수의사의 진료 후 처방이 이루어지도록 하고 있다. 항생제 내성균 등의 증가에 따라 동물용의약품의 오·남용을 막고 전문가인 수의사에 의해 동물용의약품의 사용을 관리하자는 취지이다. 하지만 일부 수의사가 적절한 동물진료 없이 처방전만 발급하거나, 동물약품 판매점에 고용되어 동물병원을 개설하고 처방전을 발급하는 등의 불법행위로 제도 시행의 취지를 왜곡하고, 농장동물 수의사들의 진료행위를 방해해 왔다. 특위는 “해당 불법행위들은 약물 오·남용을 조장하는 등 축산물의 안전도 위협한다”며, “수의사가 농장에서 직접 동물을 진료하지 않고 처방전을 발급하거나,



배너

동영상뉴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그래픽뉴스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기자수첩]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올라온 ‘온라인 마권 발매 허용’
요즘처럼 비대면이 필수인 시대에 역행하고 있는 온라인 마권 발매 금지를 허용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 청원이 두번째 올라와 있다. 얼핏보면 경마장에 가지 않고 온라인으로 마권을 살 수 있게 해 달라는 것이 별 문제가 아닌 것처럼 보일 수 있다. 하지만 온라인 마권 발매를 금지하고 있는 이유를 보면 더 어이가 없을 정도이다. 시대에 맞게 우리나라도 온라인 마권을 판매하고 있었는데 마사회법에 온라인 마권 발매를 허용한다는 문구가 없다는 이유로 금지시켰다고 한다. 마사회법을 만들 당시에는 당연히 온라인 마권이란 단어가 들어가기 힘든 상황이었을 텐데 말이다. 중간에 이런 문구를 시대에 맞게 첨가했으면 되는 일이었다. 하지만 경마를 사행성으로 보는 시각에서는 온라인 마권을 허용해 주기가 부담스러웠을 것이다. 비대면시대에 온라인 마권 발매가 중단되다보니 경마를 해도 관중이 거의 없어 마권이 팔리지 않아 마사회가 적자를 보고 수익금으로 출연하는 축산발전기금도 낼 수가 없어지면서 문제가 크게 발생하게 된 것이다. 경마의 긍정적인 측면을 보고 부정적인 부분은 개선하는 것이 필요한 시점이다. 온라이 마권이 발매되고 있다면 최근의 마사회 적자와 이로 인한 피해가 최소화 되었을 것이

라이브 세미나

더보기

배너
배너

새로나왔어요

더보기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