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3 (토)

  • -동두천 28.6℃
  • -강릉 32.0℃
  • 흐림서울 28.4℃
  • 흐림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28.0℃
  • 흐림울산 23.7℃
  • 맑음광주 27.3℃
  • 흐림부산 23.9℃
  • -고창 28.4℃
  • 맑음제주 24.1℃
  • -강화 24.5℃
  • -보은 28.3℃
  • -금산 29.5℃
  • -강진군 26.7℃
  • -경주시 26.2℃
  • -거제 25.8℃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라이브 발언대



“지치기 쉬운 여름철, 돼지고기로 챙겨요” 21일은 24절기 중 열 번째 절기에 해당하는 하지(夏至)로일년 중 낮이 가장 긴 날로 본격적으로 더위가 시작되는 날이기도 하다.고온 다습한 여름에는 평소보다 입맛이 없고 체내 수분이 금방 손실되어 체력이 저하되기 쉬우므로 단백질과 비타민 등을 골고루 섭취하여 체력을 보충하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예로부터 보양식으로 삼계탕이나 돼지고기를챙겨 먹었다. 특히 돼지고기는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할 뿐만 아니라 풍부한 영양소를 함유하고 있어 보양식 재료로 적격이다. 돼지고기는 지방이 많다는 인식과 달리 지방(6%) 대비 단백질(21.1%)이 3배이상 많은 고단백 식품이다. 또한 육체 피로 해소에 효과적인 비타민 B군이 다량 함유돼 있어 여름철 지친 몸을 회복시키는 데 탁월하다. 한돈 대표 브랜드 도드람 관계자는 “돼지고기에는 우리 몸에 꼭 필요한 필수 아미노산과 비타민이 풍부하기 때문에 여름철 건강을 위해 돼지고기 섭취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하며 “한돈 중에서도 도드람한돈은 전 과정 HACCP인증은 물론, 콜드체인시스템으로 생산부터 소비자에게 도달하는 순간까지 최적의 온도로 유지돼 무더운 여름철에도 신선하고 안전하다”고 전했다. ◆ 도드람이 추천하는

“한강유역 수질오염 예방, 축산농가가 나선다” 축산업이 그동안의 수질오염 주범 누명을 벗고 자연 친화적인 산업으로의 변신을 꾀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21일 농협 축산경제는 경기도 양평군 소재 축산농가에서 수질오염과 깨끗한 축산환경 조성을 위해 한강유역환경청과 ‘축산농가의 자발적 환경개선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협약식에 이어 축산분뇨 관리의 인식제고를 위해 참석자들이 방치된 축산분뇨에 방수포를 덮고 경고판을 설치하는 퍼포먼스 등을 진행했으며한강유역환경청의 한강환경지킴이와 올해 농협에서 출범하는 축산클린 지킴이의 공동 발대식이 진행되어 그 의미를 더했다. 축산환경 클린지킴이는 4대강 수변구역을 관할구역으로 하는 전국 33개 축협, 총 66명이 선발되어 수변구역 내에 있는 축산 농가들을 대상으로 가축분뇨 적정처리에 대한 지도, 안내자료 배부, 노상 방치 축산분뇨 방수포 덮개, 경고판 설치 등 환경오염 방지를 위한 예찰활동을 주 1회 이상 실시하고 있다. 앞으로 농협과 한강유역환경청은 향후 실무협의를 통해 축산농가의 자발적 환경개선을 위한 지원과 구체적인 실천방안에 대하여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키로 하였다. 김태환 축산경제대표이사는 “최근 축산업의 위기는 가축질병 뿐만 아니라 토양·수질 등 환경과도 직결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