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1 (화)

  • 맑음동두천 23.0℃
  • 구름많음강릉 25.0℃
  • 맑음서울 22.7℃
  • 맑음대전 23.8℃
  • 맑음대구 25.5℃
  • 맑음울산 25.0℃
  • 맑음광주 22.4℃
  • 맑음부산 21.0℃
  • 맑음고창 21.4℃
  • 맑음제주 22.0℃
  • 맑음강화 18.3℃
  • 맑음보은 23.1℃
  • 맑음금산 22.6℃
  • 맑음강진군 22.6℃
  • 맑음경주시 25.2℃
  • 맑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라이브 발언대


돼지 다리상태 보면 건강 이상유무 확인 가능 돼지의 성장속도가 빨라지면서 다리 이상이 발생할 위험성이높아지고 있는 가운데눈으로 다리 건강을 판별할수 있는 표준 매뉴얼을 만든다는 소식이 들려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돼지의 다리(지제)를 중심으로 강건성 개량 체계를 세우고 다리 건강이 우수한 돼지의 유전적 특징을 밝히는 연구를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다리 문제는 어미 돼지의 연산성을 저해하고 생산성에 영향을 주지만 현재 국내 종돈 개량에서 다리 건강과 관련된 심사는 체계적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로인해세계적으로 어미 돼지가 처음 새끼를 낳은 후, 도태되는 비율은 15∼20%에 이른다. 이에 따라 농진청은 한국종축개량협회와 협업해 국내 종돈장 돼지의 다리 상태를 점검(연 2,800두) 하고, 눈으로 다리 건강을 판별할 수 있는 표준 매뉴얼을 만들 계획이다. 돼지는 다리 문제가 발생하면 스트레스로 면역력이 약해지고 질병에 걸리기 쉽지만 농가에서는 돼지 다리의 이상 유무를 알기가 쉽지 않아 조기 치료가 어려운 상황이다. 구체적으로 돼지 다리 각도, 양 다리 균형, 발굽 상태 등을 제시하고 항목별 건강 점수 측정에 도움이 되는 매뉴얼이다. 또한 측정항목을 시각화해 농가에서 돼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