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4 (일)

  • 맑음동두천 10.2℃
  • 맑음강릉 10.2℃
  • 맑음서울 9.3℃
  • 맑음대전 9.7℃
  • 맑음대구 10.8℃
  • 맑음울산 11.0℃
  • 맑음광주 10.7℃
  • 맑음부산 10.1℃
  • 맑음고창 9.2℃
  • 맑음제주 9.7℃
  • 맑음강화 7.8℃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10.1℃
  • 맑음경주시 10.8℃
  • 맑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건강/의료

배너
배너



배너
한돈농가 “수입육 축소·대기업 모돈 감축 선행돼야” 최근 돈가하락에 따른 한돈농가의 생존을 위한 방안으로 ‘모돈감축’이 논의되었으나 대의원들은 수입육업계 수입량 축소, 대기업 모돈 감축, 대규모 농가 우선감축(10,000두 이상) 선행되었을 때만 한돈농가의 모돈감축을 시행키로 결의했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은21일 대전 유성소재 계룡스파텔에서 제42차 대의원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조건부 모돈감축을 추진하기로 했다. 하태식 회장은“지난해부터 지속되고 있는 돼지가격 폭락과 올해 초 갑작스런 구제역 발생으로 농가 경영에 한돈농가의 심려가 많았다며, 협회는 한돈농가를 위협하는 어떤 요소도 간과하지 않고 기본에 충실히 ‘국민과 함께 성장하는 한돈산업’을 만들어 갈 것을 약속한다며, 어려움이 커질수록 슬기와 지혜를 모아 한돈인들이 한돈협회를 중심으로 단합해 희망적인 한돈산업의 미래를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날 대의원들은정기총회에서 제7호 의안으로 모돈감축 계획(안)을 심도있게 논의했다. 이날 대의원들은 모돈 감축의 필요성을 공감하면서도 한돈농가만 모돈감축할 경우 돈가가 오르면서 수입 돈육도 같이 증가할 수 있고, 모돈 감축을 통해 기업들이 모돈을 되레 늘릴 우려가 있어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대두되어 돈가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