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2 (목)

  • 구름많음동두천 27.6℃
  • 구름많음강릉 27.1℃
  • 구름많음서울 28.7℃
  • 구름조금대전 28.7℃
  • 구름많음대구 29.3℃
  • 구름많음울산 27.1℃
  • 흐림광주 28.2℃
  • 구름많음부산 27.1℃
  • 흐림고창 26.8℃
  • 구름조금제주 29.2℃
  • 구름많음강화 27.1℃
  • 구름조금보은 28.3℃
  • 구름조금금산 27.2℃
  • 구름조금강진군 ℃
  • 흐림경주시 27.4℃
  • 구름조금거제 27.9℃
기상청 제공

인물 / 동영상

전체기사 보기

[인터뷰]“토종닭 소비 활성화 마케팅 연구 본격 추진”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 양창범 원장, ‘우리맛닭’ 생산기반 확대 나서

■ 우리맛닭의 개발 배경 및 특성은? 국립축산과학원 가금연구소는 재래종 토종닭과, 알과 고기 생산능력이 뛰어난 토착종 토종닭을 교배하여 2008년 맛과 생산성이 좋은 ‘우리맛닭’을 개발했다.재래종 토종닭을 순수화하기 위하여 그간 많은 노력을 해왔다. 그 노력의 결과 재래종 토종닭을 복원했다. 그러나 재래종 토종닭은 맛은 뛰어나지만 체중이 가볍고 연간 낳는 알의 개수도 적어서 육용계나 산란계로 이용하기에 경제적으로 불리한 점이 많았다. 복원한 토종닭 중 ‘맛 좋은 종자’, ‘알 잘 낳는 종자’, ‘성장 빠른 종자’를 교배해 만든 우리맛닭 종계는 ‘08년부터 ’19년 현재, 약 12년 동안 총 201,420수가 전국에 보급되었다. ‘우리맛닭’의 고기는 조단백질 함량이 높고 콜라겐 함량이 높아 쫄깃쫄깃한 육질과 토종닭 고유의 구수한 향을 지니고 있으며, 기존 재래닭보다 성장이 빨라 경제성이 있으면서도, 우리 국민의 식성에 알맞다.현재 ‘우리맛닭’은 2종이 있다. 1호는 12주령이면 출하 체중인 2.1kg에 이르고 육질이 쫄깃하며 향이 좋고, 2호는 10주령에 2.1kg에 이르러 상대적으로 초기 성장이 빠른 특징이 있고, 육질이 부드럽다. ■ ‘우리맛닭’보급체계와절





껄끄러운 까락문제 해결…사료용 청보리 ‘유진’ 보급 시작
까락이 퇴화된 삼차망으로 가축의 기호성을 높이고 조사료 수량은 많은 담근먹이 품질이 우수한 사료용 청보리 품종 ‘유진’이 본격 보급이 시작됐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까락이 퇴화되어 부드러운 소가 잘 먹는 사료용 청보리 품종 ‘유진’을 이달부터 보급한다고 19일 밝혔다. ‘유진’ 품종은 거친 일반망에 비해 까락이 퇴화한 부드러운 삼차망으로 소가 잘 먹는다. 추위와 쓰러짐에 강하며, 수량도 많은게 특징. 초장은 99cm이며, 건물수량은 단위 면적당(ha) 12톤으로 기존에 육성한 삼차망 ‘유연’보다 5% 많다. 조단백질 함량은 10.6%이다. 소화가 되는 영양소 총량(TDN4))은 69.1%로 ‘유연’ 보리에 비해 높으며, 젖산 함량은 높고 초산과 낙산이 적어 사일리지 품질도 좋다. 또한 ‘유연’보다 추위에 강하며, 재배 적응지역은 1월 최저 평균기온 -8℃ 이상으로 중북부 산간지방을 제외한 전국에서 재배할 수 있다. 재배 시 질소질 비료를 적절히 사용하고 물 빠짐이 나쁜 곳에서는 재배하지 않는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이점호 작물육종과장은 “청보리는 알곡은 물론, 잎과 줄기까지 먹을 수 있어 수입 조사료와 배합사료의 대체 효과가 크다”고 말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