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28.8℃
  • 구름조금강릉 31.8℃
  • 구름많음서울 28.3℃
  • 흐림대전 27.9℃
  • 구름많음대구 29.8℃
  • 구름많음울산 30.8℃
  • 구름많음광주 28.5℃
  • 구름많음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28.8℃
  • 구름많음제주 24.0℃
  • 구름조금강화 24.4℃
  • 흐림보은 25.7℃
  • 구름많음금산 27.5℃
  • 구름많음강진군 27.7℃
  • 구름많음경주시 31.3℃
  • 흐림거제 27.1℃
기상청 제공

포토이슈

더보기

축산

더보기
천막농성 100일…“글로벌 스탠더드 맞는 낙농기반 수립위해 투쟁”
지난 2월 16일부터 시작된 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의 국회 앞 천막농성 투쟁이 5월 26일로 어느덧 100일을 경과했다. 아직 이렇다 할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지만, 이승호 회장의 목소리는 그 어느 때보다 선명하고 단호했다. 농성투쟁 100일을 맞은 이날 서울우유협동조합(조합장 문진섭) 임원진 20여명과 경기 화성·평택에서 조용석 해태연합지회장, 이영원 전 지회장, 김광원 전 지회장 등 낙농지도자들, 이창호 전 한국오리협회장이 농성장을 방문하여, 이승호 회장을 격려했다. 이승호 회장은 “지난 100일간의 투쟁과 전국 낙농가의 단합된 목소리가 있었기에 김현수 前 장관의 낙농대책 강행을 막을 수 있었다”며, “그간 농성장을 방문해주신 국회의원, 농민·축산단체장, 전국 낙농지도자, 낙농조합장들에게 감사드리며, 저와 함께 항상 농성장을 철야로 지킨 협회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한다”고 그간 투쟁의 소회를 밝혔다. 또한 이승호 회장은 “사료값 폭등, 사육기반 붕괴로 인해 낙농가들은 막다른 길목에 놓여 있으며, 심각한 연쇄도산이 우려된다”, “이런 상황이 지속된다면 낙농가의 투쟁강도는 더욱 높아질 수밖에 없다”며, “前 장관의 농정독재에 의해 만들어진 낙농

농림/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