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5 (화)

  • -동두천 24.5℃
  • -강릉 26.3℃
  • 흐림서울 26.3℃
  • 흐림대전 25.7℃
  • 구름많음대구 27.1℃
  • 구름많음울산 22.4℃
  • 흐림광주 24.5℃
  • 흐림부산 20.2℃
  • -고창 24.4℃
  • 구름많음제주 20.0℃
  • -강화 23.7℃
  • -보은 23.1℃
  • -금산 23.9℃
  • -강진군 21.4℃
  • -경주시 25.0℃
  • -거제 21.1℃
기상청 제공

한-베트남, 식품·의약품 안전관리 협력강화 다짐

류영진 식약처장, 농업농촌개발부·보건부 장관과 면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류영진 처장이 15일부터 18일까지 2박4일간 일정으로 베트남을 방문해 베트남 농업농촌개발부 및 보건부 장관과 면담을 갖고, 식품·의약품 안전관리 강화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각각 체결한다고 밝혔다.


한국은 베트남의 제2위, 베트남은 한국의 제4위 교역국으로 양국 무역 규모가 지속 확대되는 가운데 식품·의약품 분야 교역도 증가하고 있어 식·의약품 안전 협력 강화를 통해 양국 국민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 위한 조치다.


지난 3월말 양국 정상회담에서 오는 2020년까지 연간 교역액 1000억달러 목표 달성을 합의한 가운데 식약처는 “베트남 농수산물 수입과 우리 의약품 수출이 많은 상황을 고려하면 국민 안전을 위해 베트남 관련 기관과의 협력이 필수”라며 “안정적 교역 확대를 위해서도 철저한 안전 관리가 선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기준 베트남은 한국의 4대 식품수입국이나 수입식품검사에서 부적합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 특히, 베트남산 수입식품 중 농수산물이 60%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이를 관할하는 농업농촌개발부와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수입 농수산물에 대해 선제적 안전관리를 강화하기로 한 것이다.


베트남 보건부와는 2015년 체결한 양해각서를 개정해 식품․의약품 분야 현안 해결을 위해 한국 식약처와 베트남 보건부간 실무급 협의체를 매년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 MOU 개정 체결을 통해 양국간 식품‧의약품 안전 관리 협력을 강화하고 비관세장벽은 완화할 수 있도록 협의 채널 운영을 정례화한 것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철저한 안전관리를 바탕으로 양국간 식품․의약품 교역이 지속 확대되고 이를 통해 국민 건강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으로도 식약처는 식·의약품의 글로벌 교역을 감안해 선제적 안전 관리를 위한 해외 정부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국내 식의약 업계의 해외 진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