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5 (목)

  • 구름많음동두천 14.8℃
  • 구름많음강릉 15.5℃
  • 구름많음서울 16.1℃
  • 구름많음대전 16.3℃
  • 구름많음대구 16.1℃
  • 구름많음울산 15.6℃
  • 구름많음광주 16.9℃
  • 구름많음부산 17.4℃
  • 구름많음고창 17.1℃
  • 구름많음제주 18.6℃
  • 구름많음강화 14.4℃
  • 구름많음보은 14.6℃
  • 구름많음금산 16.5℃
  • 구름조금강진군 17.7℃
  • 구름많음경주시 16.3℃
  • 구름많음거제 16.6℃
기상청 제공

덴마크, 음식에 사용되는 꽃 안전성 정보부족

국립식품연구소 연구진, 문헌검토상 23종중 13종 유해물질 포함

덴마크 기술대학교 국립식품연구소의 연구진이 음식에 사용되는 꽃 23종을 연구한 결과, 화학적 및 독성학적 데이터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안전한 소비를 위한 제한치를 규정할 수 없게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몇 년 동안 덴마크의 음식점, 소규모 식품생산자 및 소비자들은 야생 또는 재배된 꽃을 요리에 사용하는 것에 대해 점점 더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국립식품연구소 연구진은 23종의 꽃에 들어있는 잠재적인 유독성 화합물 및 섭취 후 사람과 동물에게 미칠 중독성 혹은 기타 독성 영향에 대한 지식과 유럽에서 전통적으로 식품으로 사용된 증거를 찾기 위해 문헌을 검토했다.


문헌에 따르면 23종의 꽃 중 13종은 유해한 물질을 포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꽃에 존재하는 대부분 독소는 사람들을 위독하게 하지는 않지만, 장기적으로 해로운 영향을 줄 수 있다.


확인된 물질 중 일부는 발암물질이거나 심혈관계 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일부는 신경계 또는 생식기계에 손상을 줄 수 있다.


예를 들면, 서양톱풀은 신경독소 thujone을 함유하고 있으며, 보리지 및 에키움 불가레는 피롤리지딘 알칼로이드를 함유하고 있어 장기간 노출된 후에 간 손상을 일으킬 수 있으며, 발암물질로 의심된다.


연구진은 문헌에 13종의 꽃의 독성 물질에 대한 정보만 있기 때문에 안전한 꽃 섭취를 위한 제한치를 설정하는 것은 어렵다고 전했다.


나머지 10종의 꽃에는 독소가 포함돼 있다는 증거는 없으나 이 꽃에 대한 화학 연구가 거의 수행되지 않았기 때문에 이 꽃들의 안전한 섭취 제한치를 규정할 수 없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종장기 이식 거부반응 혈액으로 조기 예측 종(種)이 다른 동물 간에 장기를 이식한 후 발생할 수 있는 거부 반응을 혈액 몇 방울로 조기에 예측하고 진단할수 있는 기술이 개발돼 화제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바이오 장기용 돼지 심장을 이식한 원숭이의 혈액으로 면역 반응에 관한 중요 유전자 89개를 동시에 분자 진단하는 기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돼지-원숭이’처럼 이종 간 장기를 이식한 뒤 거부 반응이 일어나면 장기 수명이 줄거나 심한 경우 장기를 받은 동물이 죽을 수도 있다. 장기 이식 후 거부 반응을 최소화하기 위해 거부 반응 감소제를 투여하고는 있지만, 약물이 지나치면 감염 위험이 높아지고, 부족하면 장기 거부 반응이 나타나는 등 부작용이 있었다. 이번에 개발된진단기술로 기존에는 유전자 1개를 분석하는데 4시간 정도 걸렸지만 이 기술을 이용하면 반나절 만에 89개를 동시에 분석할 수 있는 획기적인 기술로생체조직 검사를 하지 않아도 돼 동물의 고통도 줄일수 있다. 실제 연구 과정에서 원숭이 모델에 많이 사용하는 면역 억제제(항 CD154 단 클론 항체)가 혈액 응고 유전자(CCL2/IL6)의 발현을 촉진해 혈전 색전증을 일으킨다는 사실을 밝히기도 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동물바이오공학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