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7 (수)

  • 구름많음동두천 28.3℃
  • 구름많음강릉 27.5℃
  • 구름많음서울 30.2℃
  • 구름많음대전 29.2℃
  • 구름많음대구 28.5℃
  • 흐림울산 24.2℃
  • 구름많음광주 28.3℃
  • 부산 22.4℃
  • 흐림고창 29.0℃
  • 제주 25.6℃
  • 맑음강화 28.3℃
  • 구름많음보은 29.1℃
  • 구름많음금산 29.1℃
  • 흐림강진군 27.8℃
  • 흐림경주시 25.8℃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사료용 피’ 긴급 풀사료 작물로 활용성 높아

재배기간 2∼3개월…생산성 및 가축급여 안전성에도 문제없어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가뭄, 폭우, 늦추위 등 이상 기상으로 정상적인 사료작물 재배가 어려울 때 긴급 풀사료 작물로 ‘사료용 피’를 활용할 것을 제안했다. 

 

긴급 풀사료 작물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파종부터 수확까지 재배기간이 짧아야 하고, 생산성과 가축 급여에 안전성이 확보되어야 한다.

 

사료용 피는 주로 5∼6월에 파종하며, 조생종과 만생종으로 나뉜다. 척박하고 습한 토양에서 잘 자라는 작물로 알려져 있다. 

 

사료용 피의 재배기간, 생산성, 안전성을 평가한 결과, 긴급 풀사료 작물로 활용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재배기간은 약 2∼3개월로 조생종은 평균 47일, 만생종은 평균 90일이 소요됐다. 사료용 옥수수(평균 120일)보다 1∼2개월가량 짧았다. 

 

헥타르당 생산량은 마른풀 기준으로 조생종은 7,678kg, 만생종은 25,079kg으로 양호하게 나타났다. 사료가치는 조단백질 함량은 9.7%와 총가소화영양분 61.7%로 사료용 옥수수, 수수×수단그라스 교잡종 등 여름철 볏과 사료작물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여름 사료작물을 가축에 급여할 때 주의해야 하는 질산중독에 도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료용 피의 질산태질소(NO3-N) 함량은 생육이 진행될수록 점차 낮아져서 수확기에는 89.6ppm(기준량 시비할 때)으로 가축 급여 안전 범위 기준(1,000ppm 이하)을 크게 밑돌았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천동원 초지사료과장은 “잦은 기상 이상으로 풀사료 생산과 공급이 불안정한 상황에서 짧은 기간에 생산량을 확보할 수 있는 사료용 피가 좋은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간척지에서 풀사료를 재배하는 황병룡 농장주(전라북도 김제시)는 “사료용 피는 척박한 환경에서도 잘 자라고, 줄기가 가늘어 담근 먹이로 발효가 잘돼 한우농가에서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겨울 사료작물과 연계해서 재배할 수 있도록 다양한 숙기의 품종이 개발되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