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0 (일)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2.8℃
  • 맑음서울 -1.4℃
  • 맑음대전 0.4℃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4.5℃
  • 맑음광주 0.4℃
  • 맑음부산 6.4℃
  • 맑음고창 0.5℃
  • 구름많음제주 5.1℃
  • 맑음강화 -2.2℃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5.9℃
기상청 제공

업계소식

배너
배너
배너


“미세먼지 심한날은 가축도 힘들어요” 미세먼지가 발생하면 가축을 축사 안으로 들여보내고, 출입문과 환기창을 닫아 외부 공기가 들어오는 것을 최소화해야 한다. 소가 깨끗한 물을 마실수 있도록 물통을 자주 청소하고 특히 폐렴 등 호흡기 질병이나 결막염같은 안구질환에 걸릴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가축도 미세먼지에 노출되면 질병에 걸리기 쉽다며 관리 요령을 소개했다. 또한 코의 점막이 건조하면 미세먼지가 몸 안에 남아있기 쉽다. 또, 공기 중의 세균과 바이러스가 더 쉽게 체내로 들어올 수 있으므로 축사를 소독해 위생적인 환경을 유지한다. 다만, 미세먼지를 피하느라 환기를 하지 않으면 축사 안에 암모니아 같은 유해가스로 인해 질병이 발생할 우려가 있으므로 주의한다. 소가 미세먼지에 오래 노출됐다면 몸에서 이물질을 털어낸 뒤 구연산 소독제 등을 분무기로 뿌려 소독해준다. 이후 1∼2주일 간 건강 상태를 세심하게 관찰한다. 가축은 몸의 이상이 행동 변화로 나타나므로 잘 관찰하면 질병을 일찍 발견할 수 있다. 한우와 젖소는 대부분 질병 초기에 사료 먹는 양이 줄고 평소와 달리 움직이기를 싫어한다. 이때는 가까이에서 체온, 호흡, 코와 입 주변을 주의 깊게 관찰한다. 식욕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