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0 (수)

  • 구름조금동두천 7.7℃
  • 구름많음강릉 11.7℃
  • 구름많음서울 9.2℃
  • 구름조금대전 10.0℃
  • 구름많음대구 12.8℃
  • 구름많음울산 13.2℃
  • 구름많음광주 11.5℃
  • 구름많음부산 14.1℃
  • 구름많음고창 11.2℃
  • 흐림제주 16.6℃
  • 맑음강화 6.1℃
  • 흐림보은 7.3℃
  • 구름많음금산 8.7℃
  • 구름많음강진군 12.3℃
  • 구름많음경주시 12.5℃
  • 구름많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농업 / 산림

친환경 수질개선기술로 농림식품신기술 인증 획득

농어촌公, 수처리 담체 ‘바이오스톤 볼’로 저수지 수질개선
막힘 현상 개선·슬러지 발생 최소화해 유지관리 용이

한국농어촌공사 농어촌연구원(원장 장중석)과 수생태복원㈜가 공동연구를 통해 개발한 수질정화 기술이 농식품부로부터 농림식품신기술 인증을 획득했다. 

이번에 신기술로 인증 받은 ‘농업용수 수질개선을 위한 바이오스톤볼 수처리 기술’은 직경 10cm 크기의 공 모양으로 만든 수처리 담체 ‘바이오스톤 볼’을 이용해 저수지 등으로 유입되는 물의 오염물질을 저감하는 기술이다.
‘바이오스톤 볼’은 자갈을 친환경 에폭시 수지로 접합한 후 수처리에 유용한 미생물을 코팅해 만들어진다. 친환경적이며, 운영 초기 미생물 안정화 및 안정적인 수처리 효율 확보에 걸리는 시간 단축이 가능하다.




특히, 바이오스톤 볼은 다공성 세라믹 등 기존의 다른 수처리 담체의 문제점인 막힘 현상(폐색, 閉塞)을 개선하였고, 슬러지 발생량을 최소화하여 유지관리를 용이하게 하였다. 

또한, 바이오스톤 볼을 이용한 수질개선 기술은 기존 인공습지를 활용한 수질개선기술에 비해 소요 면적은 1/50~1/100, 체류시간은 1/16~1/32 수준으로 단축되는 등 장점이 많아 향후 인공습지 기술의 대체 및 유기물 처리효율 제고를 위한 기존 인공습지 후처리 시설 등으로 활용이 기대된다. 
농어촌연구원 장중석 원장은“이번에 개발한 수처리 기술은 다양한 현장에 적용이 가능해 농업용 저수지의 수질개선은 물론, 오염하천 정화사업 및 생태하천복원사업 등에도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사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신기술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공사는 연간 2.5조 원 규모로 성장하고 있는 중국, 인도, 말레이시아 등의 수처리 시장에도 국내 중소기업과 동반 진출을 추진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