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0 (토)

  • 구름많음동두천 10.6℃
  • 맑음강릉 12.2℃
  • 연무서울 11.3℃
  • 박무대전 7.9℃
  • 박무대구 8.7℃
  • 맑음울산 11.2℃
  • 박무광주 9.1℃
  • 맑음부산 11.8℃
  • 맑음고창 7.2℃
  • 맑음제주 11.3℃
  • 구름조금강화 8.3℃
  • 구름많음보은 5.0℃
  • 맑음금산 4.5℃
  • 맑음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6.6℃
  • 맑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봄철 논밭두렁 태우기 안돼요~“

농진청, 산불발생 가능성 높고 해충방제효과 낮아 자제 당부



본격적인 영농철을 앞두고 각 농가에서 관행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논밭두렁 태우기가 대형 산불로 이어지는 등 문제가 발생하고 있어 농촌진흥청이 나서서 자제를 당부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3월이 되면 마른 나뭇가지나 고춧대 같은 영농 잔재물을 정리하고, 논밭에서 겨울을 난 해충을 퇴치하기 위해 논밭두렁을 불태우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하며 이러한 관행은 산불발생 가능성을 높일 뿐만 아니라, 해충 방제효과도 낮아 득보다 실이 많다고 경고했다.

산림청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최근(3월 11일)까지 발생한 산불은 전체 164건으로 이 중 논밭두렁 소각이 원인이 된 경우는 20.0건(12.1%)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농촌진흥청이 경기, 충청 지역 논둑 3㎡(1㎡ 3개소)에 서식하는 미세동물을 조사(2015년)한 결과, 노린재목 등 해충은 10개체(11%), 거미와 톡톡이 등 천적이 81개체(89%)가 발견돼  불태울 경우 해충보다 천적이 많이 죽는 것으로 나타났다.   

논밭두렁을 불태운 뒤 약 75일 후(5월 상순)에는 해충과 천척의 밀도가 회복되지만 모두 주변에서 확산되어 온 것으로 추정되며, 불태운 면적이 넓을 경우 곤충류의 밀도 회복에는 더 긴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 

농촌진흥청 정준용 재해대응과장은 “논밭두렁 태우기는 해충 방제 효과가 미미하고 산불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으므로 자제를 부탁드리며, 아울러 농산폐기물은 개별 소각 대신 지정된 곳에 배출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감정노동자 스트레스 해소에 ‘산림치유’ 효과 산림치유프로그램이 감정노동자의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최근 경북 영주 봉현면 소재 국립산림치유원(원장 고도원)에서 국민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 상담사 224명을 대상으로 산림치유캠프인 ‘힐링 솔루션(Healing Solution)’ 프로그램을 진행한 결과 스트레스 해소에 긍정적인 효과를 보였다고 6일 밝혔다. 주요 프로그램은 ▲일상과 벗어나 ‘숲으로’(숲길산책, 스모비(smovey) 체조, 해먹 휴식, 수중명상) ▲온전히 ‘나에게로’(와식·소리명상, 꽃차 체험, 소도구 운동) ▲다시 ‘삶으로’(아로마 마사지, 포토스토리 공유) 등으로 2박 3일간 진행됐으며 일상에서 벗어나 자연과의 교감을 통해 상담사들의 지친 감성을 충전하고 건강과 면역력 증진, 정서안정을 꾀하고자마련됐다. 프로그램에 참가한 상담사들의 긍정감정은 향상되고, 부정감정은 감소해 산림치유프로그램이 심신건강 증진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김경목 산림교육치유과장은 “이번 연구로 산림치유가 감정노동자의 정서안정과 면역력 증진, 스트레스 해소에 효과적이라는 것이 확인됐다.”라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산림치유의 효과성을 널리 알릴 것”이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