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9 (목)

  • -동두천 21.7℃
  • -강릉 13.5℃
  • 연무서울 20.8℃
  • 흐림대전 21.1℃
  • 구름많음대구 22.7℃
  • 맑음울산 16.6℃
  • 구름많음광주 22.5℃
  • 맑음부산 18.2℃
  • -고창 20.9℃
  • 박무제주 18.6℃
  • -강화 17.9℃
  • -보은 21.2℃
  • -금산 20.6℃
  • -강진군 23.2℃
  • -경주시 15.3℃
  • -거제 20.0℃
기상청 제공

“부활절, 온 국민이 계란으로 이웃사랑 실천하는 날”

계란자조금, 부활절 맞는 기독교총연합회에 감사와 축하서한 보내

다가오는 4월 1일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념하는 부활절이다.
부활절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념하는 기독교의 축일(祝日)로 십자가에서 죽은 예수가 다시 살아난 것을 기념하는 날로 해마다 부활절이 되면 기독교인들은 예쁘게 꾸미거나 포장한 계란을 이웃과 주고 받으며 부활의 기쁨을 함께 나눈다.

부활절에 계란을 나누는 풍습의 유래에는 다양한 설이 있으나, 전 세계적으로 계란은 생명을 상징한다는 것이 공통점이다. 독일 작가 페터 제발트가 쓴 ‘가톨릭에 관한 상식사전’에 따르면 10세기 이집트의 그리스도교 신자들 사이에서 부활절에 계란을 주고받는 풍습이 있을 정도로 부활절 계란은 오래된 풍습이기도 하다.

지난 23일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남기훈)는 4월 1일 부활절을 맞아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에 감사와 축하의 마음을 서한을 통해 전달했다.

남기훈 위원장은 한기총에 보낸 서한을 통해 “2018년 부활절을 맞이하는 한기총 회원교단과 각 교회와 성도들에게 은혜와 축복이 가득하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또한 “계란은 생명을 상징하는 의미만큼이나 생명이 탄생하는 데 필요한 다양한 필수성분을 고루 갖추고 있다”며 기독교인뿐만 아니라 온 국민이 함께 계란을 나누며 경기 불황을 겪고 있는 계란농가와 이웃에게 사랑을 전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