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8 (화)

  • -동두천 19.2℃
  • -강릉 9.9℃
  • 구름조금서울 21.7℃
  • 구름조금대전 20.0℃
  • 흐림대구 14.0℃
  • 흐림울산 13.2℃
  • 흐림광주 21.9℃
  • 흐림부산 14.5℃
  • -고창 18.3℃
  • 구름많음제주 17.3℃
  • -강화 19.7℃
  • -보은 17.9℃
  • -금산 19.0℃
  • -강진군 21.0℃
  • -경주시 13.3℃
  • -거제 16.1℃
기상청 제공

천연기념물 토종개 ‘동경이’ 유전자원 영구 보존

농진청, 정액 동결로 중복 보존·후대 검증 체계 마련

‘동경이’는 2012년 천연기념물 제540호로 지정된 우리나라 토종개로, ‘경주개’라고도 불린다. 진돗개와 겉보기에는 비슷하지만 꼬리가 짧거나 없는 것이 특징이다. 천연기념물인 토종개 ‘동경이’의 우수한 유전자를 영원히 보존할 수 있게 됐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지난해 제주특별자치도, 문화재청과 맺은 ‘천연기념물 가축유전자원 관리에 관한 업무 협약’의 첫 사례로, 토종개 ‘동경이’ 정액을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 유전자원 보관고에 영원히 보존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서라벌대학교 부설 동경이 보존연구소로부터 지난달 20일 재구(호랑이무늬) 2마리, 황구 3마리, 흑구 1마리, 백구 10마리의 정액을 받아 120여 점의 동결 유전자원을 생산했다.
정액은 액체 질소를 이용해 얼린 뒤(동결) 영하 196℃에서 보존한다. 앞으로 유전자원 보존과 후대 검증을 위해 정자의 생존율과 활력 등 기본적인 정액 검사를 하는 한편, 추가로 혈액을 받아 친자 검증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토종개 중복 보존 시스템을 구축해 유전자원 복원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 김성우 농업연구사는 “이번 동경이유전자원의 영구 보존을 계기로 유전자원 보존 시설을 개선하고 관련 연구 역량을 강화해 국가 지정 가축 문화재의 멸실 방지와 중복 보존에 최선을 다하겠다.” 라고 말했다.


한편, 책임운영기관인 국립축산과학원은 제주특별자치도, 문화재청과 지난해 12월 업무협약을 맺고 천연기념물 지정 가축1)의 중복 보존과 복원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