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1.0℃
  • 구름많음강릉 13.7℃
  • 흐림서울 10.8℃
  • 대전 11.6℃
  • 흐림대구 14.1℃
  • 구름조금울산 16.2℃
  • 흐림광주 12.4℃
  • 구름많음부산 14.9℃
  • 흐림고창 12.8℃
  • 흐림제주 15.4℃
  • 흐림강화 12.0℃
  • 흐림보은 10.8℃
  • 흐림금산 11.5℃
  • 흐림강진군 13.0℃
  • 흐림경주시 15.5℃
  • 구름조금거제 15.3℃
기상청 제공

축산

국내 유제품 생산 독려위한 정부정책 제 자리

박완주 의원 “가공원료유 지원사업 대폭증액 낙농가 긴급처방 필요
국내산 유제품 보다 수입산 선택으로 원유자급률 감소

국민 1인당 유제품 소비량은 매년 증가하는 반면 우유·유제품 등 원유자급률은 지난해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국내산 유제품이 수입산과의 가격차이로 인해 경쟁력이 떨어지기 때문인데, 농식품부의 대책은 매년 제 자리 걸음이라는 지적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완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10일 농림축산식품부 국정감사에서 2008년 71.8%에 달하던 원유자급률이 지난해 50.3%로 21%가량 하락하면서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국내 소비량이 10년 전인 2008년 298만톤에서 지난해 409만톤으로 37%가 증가한 반면, 국내 생산량은 213만톤에서 205만톤으로 오히려 8만톤이 줄었기 때문이다.


원유자급률의 몰락은 소비감소 때문이 아니었다. 국민 1인당 연간 유제품 소비량은 원유환산 기준으로 2008년 60.9kg에서 2017년 79.5kg로 30% 가량 증가했다.


시유 소비가 소폭 줄었지만 발효유와 치즈 등 가공 유제품의 소비량이 크게 늘었다. 특히, 치즈의 경우 제품기준으로 2008년 1.1kg에서 2017년 2.5kg으로 2배 이상 소비가 증가했다.


이처럼 소비자의 유제품 소비는 늘고 있지만, 원유자급률이 지속적으로 떨어지는 이유는 소비자가 국내산 유제품 보다 수입산을 선택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2008년 12만톤이었던 유제품 수입량은 2017년 29만톤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모든 유제품의 수입량이 대체적으로 증가한 가운데 특히 치즈 수입량이 4만8000톤에서 12만5000톤으로 3배 가까이 늘어났다.


반면 유제품 수출은 2008년 2만1000톤에서 4만4톤밖에 증가하지 않았고 치즈의 경우 수출이 거의 전무했다.


국내산과 수입산 유제품의 가격 차이는 유제품 자급률의 하락을 불러왔다. 2008년 11.3%였던 치즈 자급률은 2017년 3.1%로, 분유는 76.7%에서 27.5%로 크게 감소했다.


소비자의 기호 변화에 따라 치즈 등 가공유제품 시장에서의 국산 제품 경쟁력 확보를 위한 정부 정책이 필요한 시점인 것이다.


그러나 자국산 유제품 생산 독려를 위한 정부 정책은 제 자리 걸음이다.


농식품부는 국산 유제품의 가격경쟁력 확보를 통한 자급률 향상을 위해 국산원유로 치즈, 버터, 분유 등 가공유제품을 생산하는 유가공업체를 대상으로 우유생산비와 가공원료유 공급가격과의 차액을 지원하는 ‘가공원료유 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그러나 2012년 첫 예산이 배정된 이후 2016년부터는 170억원의 예산이 증액 없이 편성되고 있는 것은 물론 지원량도 2017년 기준 총 원유생산량인 2058L중 96L(4.6%)에 불과해 매우 저조한 상황이다.


박완주 의원은 “원유자급률이 지난해 사상 최하치로 하락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 정책의 변화가 없다는 것은 낙농업 진흥에 대한 농식품부의 의지가 없다고 볼 수밖에 없다”면서 “국민 1인당 유제품 소비량이 늘고 있는 점을 봤을 때, 이제는 치즈 등 유제품 시장 활성화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내 놓아야할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은 “우리나라와 비슷한 원유 가격을 형성하고 있는 일본은 현재 자국산 유제품 시장 활성화를 위한 공격적인 투자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라며 “우리나라도 가공원료유 지원사업 예산을 대폭 증액해 무너지는 낙농가를 일으켜 세울 긴급 처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감정노동자 스트레스 해소에 ‘산림치유’ 효과 산림치유프로그램이 감정노동자의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최근 경북 영주 봉현면 소재 국립산림치유원(원장 고도원)에서 국민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 상담사 224명을 대상으로 산림치유캠프인 ‘힐링 솔루션(Healing Solution)’ 프로그램을 진행한 결과 스트레스 해소에 긍정적인 효과를 보였다고 6일 밝혔다. 주요 프로그램은 ▲일상과 벗어나 ‘숲으로’(숲길산책, 스모비(smovey) 체조, 해먹 휴식, 수중명상) ▲온전히 ‘나에게로’(와식·소리명상, 꽃차 체험, 소도구 운동) ▲다시 ‘삶으로’(아로마 마사지, 포토스토리 공유) 등으로 2박 3일간 진행됐으며 일상에서 벗어나 자연과의 교감을 통해 상담사들의 지친 감성을 충전하고 건강과 면역력 증진, 정서안정을 꾀하고자마련됐다. 프로그램에 참가한 상담사들의 긍정감정은 향상되고, 부정감정은 감소해 산림치유프로그램이 심신건강 증진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김경목 산림교육치유과장은 “이번 연구로 산림치유가 감정노동자의 정서안정과 면역력 증진, 스트레스 해소에 효과적이라는 것이 확인됐다.”라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산림치유의 효과성을 널리 알릴 것”이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