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9 (토)

  •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3.1℃
  • 맑음대전 -1.4℃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0.5℃
  • 맑음광주 -0.1℃
  • 맑음부산 1.4℃
  • 흐림고창 -2.5℃
  • 구름많음제주 3.6℃
  • 맑음강화 -3.8℃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스웨덴, 사춘기에 과체중 남아 추후 당뇨병 발생위험↑

당뇨병 발생위험 최소화위해 부모는 아이 체중증가 주목해야

사춘기에 과체중인 남아는 추후 당뇨 발생 위험이 높다는 스웨덴 연구결과가 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 Metabolism에 게재됐다.


연구진은 남성 3만6176명을 대상으로 이들이 8세와 20세 일 때의 BMI를 조사하고, 30살 이후부터 거의 30년 동안의 건강기록을 검토했다. 해당기간 동안 남성 1777명에서 당뇨병이 발생했다.


어릴 때 과체중이었지만 사춘기에는 그렇지 않았던 남성은 계속 정상 체중을 유지한 사람들과 비교해 성인기의 당뇨 발생 위험이 높지 않았다.


그러나 사춘기 동안 과체중이 된 남성은 어린 시절 과체중이 아니었던 남성과 비교해 55세 이전에 당뇨병에 걸릴 가능성이 4배, 55세 이후에 걸릴 가능성이 2배 이상으로 확인됐다.


이번 연구는 제2형 당뇨병의 위험성에 초점을 맞춰 수행됐다. 연구진은 이 연구가 유년기 또는 사춘기 동안의 BMI가 성인기의 당뇨병 발생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지 여부를 증명하기 위해 고안된 것은 아니라고 전하며, 다만 당뇨병 발생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부모들이 아이의 체중증가에 주목해야 한다는 새로운 증거를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