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7 (일)

  • 흐림동두천 9.6℃
  • 흐림강릉 11.4℃
  • 서울 8.0℃
  • 대전 10.9℃
  • 박무대구 12.0℃
  • 흐림울산 17.8℃
  • 광주 18.9℃
  • 흐림부산 18.3℃
  • 흐림고창 18.6℃
  • 구름많음제주 22.9℃
  • 흐림강화 8.2℃
  • 흐림보은 11.5℃
  • 흐림금산 10.6℃
  • 구름많음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14.3℃
  • 구름많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국산 삼계탕, 중동시장 진출 성공

아랍에미리트에 1톤 첫 수출…할랄시장 수출 교두보 마련

우리나라 삼계탕이 할랄인증 등 치밀한 사전준비를 마치고 중동지역 진출에 성공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지난해부터 삼계탕, 쇠고기 등 축산물을 수출할 수 있는 검역조건 합의에 이어 할랄인증 등 후속조치를 마치고 22일 중동지역 국가로는 처음으로 아랍에미리트(UAE)에 삼계탕 약 1톤을 수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삼계탕을 수출하는 업체는 자연일가로, 지난 2017년 UAE 표준측량청(ESMA)의 인증기관인 JIT(Japan islamic Trust)로부터 도축장의 할랄인증을 획득하는등 작업장 승인을 받아 우리나라 전통 축산물인 삼계탕을 중동국가에 처음으로 수출하게 되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UAE로 수출하는 삼계탕은 우리 전통식품을 중동국가와 할랄 시장으로 수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는데 그 의미가 있다”고 밝히면서, “향후, 우리 축산물이 UAE 등 중동지역으로의 수출이 활성화 되도록 검역·통관 등을 최대한 지원하고 안전하고 우수한 제품이 수출될 수 있도록 검역·위생 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UAE 정부 간 검역조건 합의에 따라 쇠고기 등 적색육은 구제역이 3개월 이상 발생하지 않은 지역, 닭고기 등 가금육은 고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가 3개월 이상 발생하지 않은 지역에서 생산하면 모두 수출이 가능하다.

관련기사



계란과 가장 잘 어울리는 소스는…“칠리? 명란마요?”
칠리소스, 명란마요소스, 불닭소스, 와사비마요소스, 허니머스타드소스, 오리엔탈소스, 케첩 중에서 계란과 먹을때 가장 잘 어울리는 소스는 무엇일까? 한국인이 계란과 먹을때 찰떡궁합 소스로 칠리와 명란마요를 꼽았다.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남기훈)은 지난달 12일과 27일 열린 ‘계란마라톤’과 ‘춘천마라톤’ 현장에서 두차례에 걸쳐 ‘계란이 맛있는 소스 킹 선발대회’를 개최, 이날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직접 시식후 투표를 실시했다. ‘삼시세끼 계란’ 캠페인의 일환으로, 계란의 맛과 영양의 균형을 이루는 소스를 찾고, 계란 섭취의 다양한 방법을 홍보하기 위해 진행된 행사에 ▲칠리 소스 ▲명란마요 소스 ▲불닭 소스 ▲와사비마요 소스 ▲허니머스타드 소스 등 5가지 기본 소스와, 추가로 오리엔탈 소스(계란마라톤), 케첩(춘천마라톤)이 제공해 실시한 결과 ‘계란마라톤’에서는 칠리소스가 ‘춘천마라톤’에서는 명란마요 소스가 소스킹으로 선택됐다.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우리나라에서 사랑받는 ‘계란’을 보다 맛있고 영양학적으로도 균형 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는 것에서 시작했다”고 행사의 의의를 전했다. 이와함께 “대부분의 소비자들이 호불호가 적은 칠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