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목)

  • 흐림동두천 28.5℃
  • 흐림강릉 32.1℃
  • 흐림서울 30.1℃
  • 구름많음대전 31.8℃
  • 맑음대구 34.5℃
  • 맑음울산 32.5℃
  • 구름조금광주 31.0℃
  • 맑음부산 29.3℃
  • 구름조금고창 30.0℃
  • 맑음제주 32.8℃
  • 구름많음강화 27.7℃
  • 구름조금보은 30.0℃
  • 구름조금금산 31.5℃
  • 구름조금강진군 29.1℃
  • 구름조금경주시 33.7℃
  • 구름조금거제 28.9℃
기상청 제공

산지초지 방목하면 노동력·사료비 절감

농진청, 산지초지 효율적 활용 방목관리 요령 제시
국내 산지초지에 가장 알맞은 방법은 윤환방목

 

가축을 초지에 방목해 기르면 노동력과 사료비를 줄일 수 있다. 자연의 물질 순환 능력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므로 환경에 부담이 되지 않는 지속 가능한 산지생태축산이 가능하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산지초지의 부실화를 막고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방목 관리 요령을 제시했다.

우선 초지 관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가축 방목 관리다. 방목을 시작하는 지금부터의 관리가 초지 생산성에 큰 영향을 준다.


방목은 고정 방목과 윤환 방목, 대상 방목 3가지가 있으며, 유형별로 장단점이 있으므로 여건에 맞춰 결정해야 한다.


국내 산지초지에 가장 알맞은 방법은 윤환방목이다. 초지를 5~10개의 목구(牧區)로 나눠 짧게는 2~4일, 길게는 5~6일간 방목해 다음 목구로 이동하게 함으로써 효율적인 초지 이용이 가능하다.
풀이 20cm 이상 자랐을 때 방목하는 것이 좋다. 짧은 기간만 방목해 풀이 다시 자랄 수 있는 충분한 기간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 목구 당 방목 횟수는 연간 4회 이상이 바람직하다.


지역별 초지의 방목 시기는 중·북부 지역은 4월 중·하순부터 5월 상순, 남부지역은 4월 상순부터 중순이 적당하다. 가뭄이나 여름철 고온으로 목초가 잘 자라지 못했거나 장마철이라면 방목을 피하는 것이 초지 관리에 도움이 된다.
방목 후에는 소똥(우분)을 갈퀴 등으로 흩어놓고, 잡관목과 잡초를 제거한다. 가축이 먹지 않는 풀이 자라는 비율을 줄일 수 있어 질 좋은 풀을 늘리는 데 도움이 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김원호 초지사료과장은 “산지초지는 한 번 조성하면 반영구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조성 후 철저한 방목 관리로 부실화를 막고, 이용연한을 늘리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임업진흥원, ‘나무의사 자격시험 찾아가는 설명회’ 개최
한국임업진흥원(원장 구길본)은 지난 8일 경상대학교 수목진단센터에서 ‘2020년 나무의사 자격시험 찾아가는 설명회’를 개최했다. ‘2020년 나무의사 자격시험 찾아가는 설명회’는 지난 6월 5일부터 10월 31일까지 나무의사 양성기관 및 나무병원 예비창업자 중 희망 단체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나무의사 제도이해와 발전 방향’ 등의 정책 내용과 ‘자격시험 소개 및 계획’ 등 운영 방안 등의 내용을 다룬다. 설명회를 희망하는 단체는 참석인원 20명 내외로 참석자 수를 구성하여 담당자 메일(pyojk@kofpi.or.kr)로 신청서를 제출하고 해당 부서(방제교육·자격관리실)와 일정 등을 조율 하면 설명회 개최가 가능하다. 경상대학교 수목진단센터에서 개최된 이번 설명회는 1, 2차에 거쳐 총 2차례 진행되었으며 총 70여명이 설명회에 참석하였다. 이번 설명회에서 진흥원은 설명회 참석자들과 시험 일정, 시험장 확대, 휴식시간 배분, 자격 취득 후 가산점 적용 등의 시험 관련 내용을 상호 소통했다. 구길본 원장은 “이번 설명회가 나무의사 자격시험 수험생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기회였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진흥원은 수험생의 의견을 적극 수용하고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