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목)

  • 맑음동두천 -2.9℃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6.0℃
  • 맑음광주 4.2℃
  • 맑음부산 8.3℃
  • 맑음고창 2.5℃
  • 흐림제주 10.4℃
  • 맑음강화 -3.4℃
  • 맑음보은 1.3℃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4.5℃
  • 맑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백숙 위주 소비패턴 탈피 ‘우리맛닭’ 확대 마케팅 전략 본격화

농진청 축산과학원, 농식품 전문지 기자간담회
토종닭 경쟁력 제고 중장기 로드맵 제시


토종닭 유전체 정보를 이용해 개발한 ‘우리맛닭’이 현재까지 약 20만마리가 전국에 보급되는 등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고 있는 가운데 생산기반을 더욱 확대해 토종닭산업의 경쟁력을 제고하겠다는 중·장기 로드맵을 제시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양창범 원장은 6일 수원 중부작물부에서 농식품 전문지 기자간담회를 갖고 토종닭산업 중·장기 로드맵을 제시하며 ‘우리맛닭’ 생산기반 확대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국립축산과학원 가금연구소는 2017년 대관령 이전 후 새로운 연구시설을 기반으로 토종닭 순계 개량 연구, 유전체 정보 이용, 혈연관계가 높은 집단 육성, 새로운 육종형질 탐색 등 다양한 토종닭 개량 연구를 강화했다.


‘우리맛닭 1호’는 12주령에 출하 체중이 2.1kg에 이른다. 육질이 쫄깃하고 향이 좋다. ‘우리맛닭2호’는 10주령 체중이 2.1kg로, 성장이 상대적으로 빠르며 육질이 부드럽다.

토종닭은 육계에 비해 생산성이 낮지만 뚜렷이 구별되는 육질로 별도의 시장을 보유하고 있다. 수입 불가능한 토종닭 종자 개량 연구는 산업 확대에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양창범 원장은 “아무리 생산성이 좋은 토종닭을 만들어내도 소비가 줄면 산업이 크지 못하는데 최근 닭고기시장에서 토종닭 점유율이 정체되고 있는 추세다”라고 지적하며 ”소비촉진을 위해 올해부터 마케팅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백숙·볶음탕 위주의 단순 소비패턴에서 벗어나 새로운 수요처를 개발하기 위한 마케팅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면서 “마케팅 전략이 수립되면 시장에서 요구하는 토종닭의 육종목표를 고려해 토종닭 육종 중·장기 로드맵을 설정하고 ‘국립축산과학원 토종닭 육종 프로그램’에 반영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또한 우리맛닭 종계 보급 확대를 위해 ▲소비 확대를 위한 마케팅 연구 ▲신규 진입 종계농장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기술지도 ▲원종계 보급 ▲종계 생산 추가 시설 확보로 우리맛닭 및 토종닭의 산업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양 원장은 “신규 진입 종계농장은 사양관리, 질병 등 기술 지도를 통해 안정적으로 사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밝히며 “향후 종계 대신 원종계를 공급하고, 우리맛닭 종계 생산을 위한 추가 계사 확보로 종계 공급 능력을 강화해 우리맛닭 분양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라이프&health

더보기
이석형 회장이 말하는 ‘블루오션과 창조경영’
이석형 산림조합중앙회장의 ‘블루오션과 창조경영’ 특별강연이 전국 각지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끄는 이유는 무엇일까? 쓸모없어 보이는 것들에도 쓸모와 가치를 더해 찬란하게 빛을 발하는 그의 안목에 주목해서는 아닐까? 산림조합중앙회 이석형 회장이 그동안 전국 각지를 돌며 600회 이상 강의해온 ‘블루오션과 창조경영’을 정리한 '이석형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한 블루오션과 창조경영'을 출간하고 내달 7일 출판기념회를 갖는다. 이번 책에는 더 좋은 광주와 광산을 위한 저자의 아이디어를 더했다. 이석형 회장은 저서에서 “'땅이 아닌 하늘에서 농사를 짓는다'라는 역발상으로 함평 나비축제는 성공하였으며 주목하지 않던 천혜의 자연환경을 블루오션 콘텐츠로 발굴해, 세상에 없던 새로운 가치로 탄생시켰다”는 것을 상기시키고 “쓸모없어 보이는 것들도 자신의 쓸모와 가치를 알아봐 주는 사람과 시대를 만나면 찬란하게 빛을 발한다”며 지역 발전에 대한 자신의 평소 생각과 더 나은 미래를 위한 담대한 아이디어를 곳곳에 제안했다. 특히, 이 회장은 “광주시 전체 면적의 46%를 차지하는 광산구는 새로운 미래가 있고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는 창조의 발원지가 될 것”이라며 “새로운 블루오션을 찾아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