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목)

  • 맑음동두천 18.8℃
  • 구름많음강릉 19.6℃
  • 맑음서울 20.3℃
  • 맑음대전 18.5℃
  • 흐림대구 17.8℃
  • 구름많음울산 17.6℃
  • 구름많음광주 18.8℃
  • 구름많음부산 18.7℃
  • 구름많음고창 17.7℃
  • 흐림제주 20.0℃
  • 맑음강화 17.9℃
  • 구름많음보은 17.6℃
  • 맑음금산 17.9℃
  • 흐림강진군 19.3℃
  • 흐림경주시 17.3℃
  • 구름많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개 물림 사고 안전장치 실효성 높이려면

잇따른 개물림 사고로 안전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최근 5년간(2014~2018년) 개에 물림 사고를 당한 사람은 총 1만614명으로 집계됐다. 2014년 1889명에서 지난해 2368명으로 꾸준히 증가세다.


현행법상 반려견 외출 시 목줄, 입마개 착용 등을 의무화해 과태료 부과가 규정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에 대한 처벌은 미미한 수준이다.


반려견 및 소유주에 대한 구체적인 강제조항과 처벌조항이 미비해 실제 개 물림 피해자에 대한 보호효과가 없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이와 관련해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손금주 의원은 “현행법에는 공격성 있는 개의 판별, 개에 대한 처벌, 견주 의무·책임 등에 대한 기준이 전혀 없다”며 “개 물림 피해자에 대한 충분한 피해 보상과 소유주에 민사상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법 개정을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기도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0일 동물보호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한 바 있다.


내년 하반기부터는 외출용 목줄 길이를 2m로 제한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적발 시 최대 50만원의 과태료를 물 수 있다.


또 한 번 물면 치명적인 사고를 일으키는 맹견의 소유주에 대한 교육도 강화된다. 


이밖에 건물 내부 공용공간에서는 소유자가 반려견을 안거나 목걸이를 반드시 잡도록 규정했다.


반려견이 공격하는 범위를 줄이고 반려견을 효과적으로 통제하기 위해서다.


이처럼 반려견 소유주에 대한 안전관리 의무를 강화했으나 문제는 실효성이다.


단속을 어떻게 할지 정부는 구체적 대안을 내놓아야 한다. 매년 증가추세를 보이는 ‘개 물림 사고’ 이대로는 안된다.


개 물림 사고를 막고 반려견을 효과적으로 통제하기 위해서는 보다 강력하고도 구체적인 지도·단속이 병행돼야만 한다.


반려견 소유주 역시 타인에게 불안감과 불쾌감을 주지 않도록 유의하는 성숙한 시민의식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점이다.



황실토종닭농장, ‘황실재래닭’ 토종닭으로 인정
황실토종닭농장의 황색, 흑색, 백색재래닭을 토종닭으로 인정했다. 한국토종닭협회(회장 문정진)는 15일 토종닭인정위원회(위원장 이상진)를 개최하고 황실토종닭농장(대표 안인식)에서 신청한 황실재래닭(황색, 흑색, 백색재래닭)에 대해 토종닭으로 인정했다. 다만, 이번에 인정받은 토종닭은 식용란 생산 용도로만사용해야 한다. 또한 인정위원회는이날 회의에서토종닭 다양성을 인정하고 특수성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데 입을 모았다. 현재 규정은 제정 당시 국가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닭의 외모를 기준으로 만들어지다 보니 민간 육종에 의해 사육되어오는 닭의 다양한 특성까지 담기는 어려워 현재 기준이 토종닭 다양성 확보에는 한계가 있음을 지적하고관련 고시와 규정 등의 개정을 통해 보다 쉽게 토종닭 인정 신청이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다만, 품종을 다양하게 확대하기 위한 제도 개선으로 진입 장벽을 낮추더라도 향후 소유권 분쟁 등을 피할 수 있도록 조성 경위와 육종 기록 등을 검토해 각 품종의 차별성 입증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상진 위원장은 “민간에서 육종되어지는 여러 품종의 닭이 토종닭으로 인정받아 그 다양성이 확보가 되는 계기가 마련되길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