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9 (일)

  • 흐림동두천 -3.3℃
  • 흐림강릉 3.6℃
  • 구름많음서울 0.3℃
  • 구름많음대전 -2.4℃
  • 맑음대구 -2.5℃
  • 맑음울산 1.7℃
  • 박무광주 0.1℃
  • 맑음부산 3.7℃
  • 흐림고창 -1.5℃
  • 흐림제주 6.2℃
  • 흐림강화 -1.2℃
  • 흐림보은 -5.1℃
  • 흐림금산 -4.8℃
  • 흐림강진군 -1.3℃
  • 구름조금경주시 -1.9℃
  • 구름조금거제 1.1℃
기상청 제공

팽이버섯 농가에 희소식, 버섯용 고깔 세척장치 상용화

천연물질인 구연산 용액 3%에 2분간 담근 후 살균과 이물질 제거, 행굼, 탈수까지
리스테리아 등 유해미생물 제거 효과 탁월해 수출 리콜 문제 해결

많은 인력이 필요하고 팽이 버섯 수출에 걸림돌이던 고깔 세척작업에 자동 고깔 세척장치가 개발되어 팽이버섯 농가에 희소식을 전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난 12일 농업전문지 기자단 브리핑을 통해 유해미생물 제거 효과가 탁월하고 시간과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는 팽이버섯용 고깔 세척장치를 개발 상용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고깔 세척장치는 천연물질인 구연산 용액을 3%로 희석하여 고깔을 2분 동안 담근 후 투입하면 자동으로 고깔 양면을 세척하고 살균하며 동시에 이물질을 제거하고 헹굼과 탈수 후 배출시킨다. 특히 하루 2만장의 고깔을 작업할 수 있어 12명이 필요하던 인력을 2명으로 획기적을 감소시켜 인건비를 연간 4천만원에서 2억원까지 절감할 수 있다. 또한, 살균 효과가 100%에 달해 수출용 버섯에서 리콜 문제로 인해 매달 80만 달러의 경제적 손실도 방지할 수 있게 되었다.


팽이버섯 농가는 팽이버섯 수출농가들이 처한 리콜 관련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꼭 필요한 자동 세척장비가 개발되어 크게 도움이 된다는 입장이다. 이 자동 세척장치를 이용하면 인건비도 크게 감소되어 농가 소득증대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새로 개발된 팽이 버섯용 자동 세척장치는 대당 1천만원대로 추정되고 있으며 대규모 농가의 경우 농가당 여러대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시범 설치한 농가에서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