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6℃
  • 맑음강릉 26.1℃
  • 맑음서울 25.9℃
  • 구름많음대전 25.7℃
  • 구름많음대구 24.8℃
  • 흐림울산 20.4℃
  • 흐림광주 24.6℃
  • 흐림부산 21.2℃
  • 흐림고창 22.8℃
  • 흐림제주 23.9℃
  • 구름많음강화 21.9℃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2.1℃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2.2℃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프랑스, 베르베린 식이보충제 소비자 주의 당부

소비자연합 “베르베린 식이보충제 규제 자체 재검토 촉구”

최근 프랑스 식품환경노동위생안전청이 베르베린 식이보충제의 위험성에 대한 의견을 발표했다. 이에 프랑스 소비자연합인 끄쇼와지르도 소비자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베르베린은 유럽매자나무 등의 식물에서 추출되는 자연유래 물질이다. 그런데 베르베린 함유 식물의 열매를 섭취하는 것은 건강에 위험하지 않으나, 뿌리나 껍질 추출물을 알약 형태로 만들어 섭취하면 위험성이 있다.


베르베린의 문제는 베르베린이 실질적이며 중대한 수준의 약리학적 효과를 가진다는 것이다. 베르베린은 신경계, 심혈관계에 영향을 미치며, 혈액 내의 특정 지질을 감소시킨다.


특히, 혈당을 낮춘다고 많이 알려져 있다. 실제로 베르베린 식이보충제 판매자들도 제품에 ‘정상적인 혈당유지’, ‘당 제로’ 등의 문구를 표시해 판매하고 있다.


그런데 사실 이러한 베르베린 관련 건강 강조표시는 유럽에서 허용돼 있지 않을뿐더러 베르베린의 약리학적 효과는 정상혈당을 유지시키는 것에 그치지 않고, 이를 더욱 낮춘다는 문제가 있다.


따라서 의약품과 마찬가지로 섭취 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며, 다른 약물과 상호작용해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이에 끄쇼와지르는 근본적으로 베르베린 식이보충제에 대한 규제 자체를 재검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