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화)

  • 구름많음동두천 17.5℃
  • 구름많음강릉 15.2℃
  • 연무서울 16.2℃
  • 맑음대전 18.5℃
  • 맑음대구 20.8℃
  • 맑음울산 20.5℃
  • 맑음광주 18.6℃
  • 맑음부산 18.9℃
  • 구름조금고창 14.6℃
  • 맑음제주 16.9℃
  • 맑음강화 10.7℃
  • 맑음보은 18.1℃
  • 맑음금산 18.0℃
  • 맑음강진군 18.1℃
  • 맑음경주시 20.7℃
  • 맑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농업 / 산림

농식품부, 스마트팜 국제박람회 참가기업 7개소 모집

27일~4월 23일까지 신청서 접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스마트팜 수출 확대 및 관련 기업 육성을 위해 2020년 스마트팜 관련 국제 박람회 참가기업 7개소를 모집한다.


이번 사업은 농기자재 수출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스마트팜(시설자재) 수출(예정) 기업을 대상으로 국제 박람회 참가비용을 개소당 최대 30백만 원(국비 70% + 자부담 30%)씩 지원한다.


이를 통해 수출 의지가 있는 스마트팜 기업이 현지 수입상을 만나 제품을 홍보하고, 인적 관계망을 구축하는 등 수출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020년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스마트팜 수출 기업은 27일부터 4월 23일 16시까지 신청서와 사업계획서 등을 작성하여 ‘농기자재 수출정보서비스(maps.or.kr)’로 제출하면 된다. 


서류 평가를 통해 지원대상 7개소를 선정하며 결과는 5월 11일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인터넷 누리집(epis.or.kr)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스마트팜은 온실 설비·기자재(복합환경제어기·양액기·센서 등) 데이터 인력 등이 복합된 ‘플랜트형’ 수출로, 고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하다.  1회성 수출이 아니라, 기자재의 공급 및 설비의 유지·보수를 통해 수출기업의 지속적인 수익이 발생할 수 있으며,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세계 스마트팜 시장 진출로 농기자재 수출 외연 확대 및 신시장 개척도 기대된다.


농식품부는 이 외에도 향후 스마트팜 수출 유망국의 시장 현황, 진입장벽, 바이어 정보 등 수출전략정보를 조사·분석해 ‘농기자재 수출정보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등 스마트팜 수출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벚나무 한그루가 年 9.5kg 이산화탄소 흡수…온실가스 해결사
봄의 전령사로 불리며 우리 국민에게 가장 사랑받는 나무 중 하나인 벚나무가 온실가스 저감에도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벚나무의 이산화탄소 저장량(흡수량)을 산정해본 결과, 벚나무 한 그루는 연간 9.5kg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있었다. 벚나무 25년생 250그루는 1년간 한 대의 자동차가 배출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 2.4톤을 상쇄시킬 수 있다. 국내에는 약 150만 그루의 벚나무가 조성되어 있어(2018 임업통계), 자동차 약 6천여 대가 배출하는 이산화탄소를 잡아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우리의 시각과 환경을 동시에 정화해주는 벚나무는 북반구의 온대지역 산지에 주로 생육하며, 우리나라, 일본, 중국이 주 분포지로서 국내에는 올벚나무, 왕벚나무, 잔털벚나무 등 약 28종이 자생하고 있다. 한편,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에서는 우리나라에서 자생하는 벚나무를 가로수로써 활용 가치를 높일 수 있는 품종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에서는 벚나무의 미적 기능을 극대화 할 수 있도록 꽃이 많이 피고 꽃의 크기가 큰 새로운 품종 개발이 주 내용이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손영모 소장은 “봄날 최대 꽃의 향연을 제공하고 온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