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금)

  • 맑음동두천 2.1℃
  • 맑음강릉 9.0℃
  • 맑음서울 2.5℃
  • 구름조금대전 5.0℃
  • 구름조금대구 5.8℃
  • 구름많음울산 7.8℃
  • 구름많음광주 7.3℃
  • 맑음부산 8.1℃
  • 흐림고창 5.2℃
  • 흐림제주 8.3℃
  • 맑음강화 3.1℃
  • 구름조금보은 3.8℃
  • 구름조금금산 4.4℃
  • 구름많음강진군 7.8℃
  • 구름조금경주시 6.8℃
  • 맑음거제 7.3℃
기상청 제공

식품/유통

5월 2일은 ‘오이’와 ‘오리’ 먹는날

농진청, 오이·오리데이 겹쳐…영양성분과 조리법 소개

URL복사

 

황금연휴 기간인 5월 2일은 ‘오이데이’와 ‘오리데이’가 겹쳐 있는 날이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오이와 오리의 영양성분과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조리법을 소개했다.

 

오이는 95% 이상이 수분으로 구성돼 갈증 해소에 좋다. 또 칼륨 함량이 높아(161mg/100g) 나트륨과 노폐물 배출을 돕는다. 동의보감에는 오이가 소변을 잘 볼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이뇨 효과가 있고, 장과 위를 이롭게 하며 갈증을 그치게 한다고 기록돼 있다.
오이에 들어있는 비타민 K(59.39㎍/100g)는 칼슘 흡수를 높여 뼈 건강에 도움이 된다. 100g당 열량이 13kcal(바나나의 약 6분의 1 수준)로 적어 체중 조절에도 유용하다.

오이는 굽은 정도가 심하지 않고, 머리에서 끝부분까지 굵기가 일정한 것을 고른다. 취청오이는 주로 절임이나 김치용으로, 백다다기오이는 생채, 오이소박이, 오이지 등으로 활용한다. 구입한 오이는 바로 껍질이 마르지 않도록 종이에 싼 다음 냉장고(10oC 전후)에 넣어두면 1주일 정도 보관할 수 있다.

오이는 생으로 먹어도 좋지만, 무침, 소박이, 냉채 등 색다른 조리법으로 즐길 수 있다.

 

■ ‘오이과일채말이’ = 얇게 썬 오이에 파프리카, 버섯, 배, 어린잎채소 등을 넣어 돌돌 만 후 물·식초·설탕·소금을 넣은 단촛물을 곁들여 낸다.
■ ‘오이인삼소박이’ = 절인 오이에 열십자로 칼집을 내고 무와 인삼과 미나리, 실파 등의 소를 채운 후 밀가루를 엷게 푼 물을 끓여 식힌 후 붓는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허윤찬 채소과장은 “여름철 땀을 많이 흘리고 근육이 뻐근할 때 오이를 먹으면 갈증이 해소된다.”라며,  “품질 좋은 오이 생산을 위한 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오리고기는 영양이 풍부해  ‘날개 달린 소’로 불리기도 한다. 동의보감에 오리고기는 오장육부를 편안하게 하면서 신장, 순환기, 호흡기 계통에 좋다고 기록돼 있다.
오리고기에 많이 함유된 셀레늄은 세포의 손상을 예방하고, 염증을 이겨내는 데 도움을 준다. 면역력을 강화하는 비타민 A 함량이 높아 환절기 감기 예방과 눈 건강에도 좋다. 레티놀(비타민 A1)은 인간에게 필수적인 지용성 비타민으로, 정상적인 면역반응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또한, 오리에는 올레산, 리놀렌산 등 유익한 불포화지방산이 많이  함유되어 있다. 이 불포화 지방산은 체내 필요에 따라 다른 지방산으로 전환돼 면역작용에 관여한다. 필수지방산이 결핍되면 피부가 벗겨지거나 염증이 생길 수 있고 면역기능이 손상되기도 한다.

 

오리고기로 보약 부럽지 않은 건강식을 즐길 수 있다.

■ ‘오리연잎밥’ = 오리고기는 작게 썰어 양념장과 함께 볶은 후 미리 멥쌀과 찹쌀, 밥, 은행, 소금을 넣어 지은 밥을 연잎으로 싼 후 20분 정도 쪄낸다.

 ■ ‘오리고기녹두수프’ = 냄비에 버터를 넣고 다진 양파와 물에 불려 씻은 녹두, 오리가슴살을 넣고 볶는다. 고기가 익으면 물을 넣고 녹두가 익을 때까지 끊인 후 생크림, 소금 등을 넣고 한소끔 더 끓여낸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김진형 축산물이용과장은 “오리고기에는 무기질, 비타민 등 미량 영양소가 풍부하고 불포화지방산 함량이 높아 면역력 증진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황금연휴기간 오이와 오리고기를 활용한 다양한 요리를 한번 만들어보자.

 

■ 오이과일채말이
▶주재료: 오이 1개, 파프리카(2색, 각 1/2개), 배 1/2개, 팽이버섯 1/3개, 어린잎채소
▶단촛물: 물·식초·설탕 각 1큰술, 소금 1/2작은술
▶만드는 법
1. 오이를 깨끗이 씻은 후 필러로 길게 잘라 낸다.
2. 파프리카, 배는 3mm×4cm 정도 굵기로 채 썬다
3. 채 썬 재료를 오이로 돌돌 말아 준다.
4. 단촛물을 만들어서 상에 내기 직전에 고루 끼얹어 낸다.

 

■ 오이인삼소박이
▶재료 : 오이 10개,(물 6컵, 소금 1컵),무 300g, 인삼 3뿌리, 부추 50g, 대파 1대, 마늘 6쪽, 생강 1톨, 실고추 5g, 배 1/2개, 대추 5개, 김치 국물 (물 10컵, 밀가루 2큰술, 소금 1/2컵)
▶만드는 법
1. 오이는 4~5등분해서 끝부분 1cm 정도만 남기고 열십자로 칼집을 내고 소금물에 절인다.
2. 절인오이는 맑은 물로 깨끗이 씻은 다음 큰 채반에 엎어서 물기를 뺀다.
3. 무와 인삼은 씻어서 곱게 채 썬다. 배와 대추도 손질하여 채 썬다.
4. 미나리, 실파, 부추는 3cm 길이로 썬다. 대파는 흰 부분만 채 썰고, 마늘과 생강도 채 썬다. 실고추는 2cm길이로 잘라놓는다.
5. 넓은 그릇에 채썬 무를 담고 실고추를 넣어 색을 들인다. 이어서 미나리, 실파, 파, 마늘 생강, 배 등의 소 재료를 넣고 소금간해서 버무린다.
6. 칼집 넣은 오이의 칼집 사이에 준비된 소를 채운다. 밀가루를 냉수에 엷게 풀어 끓인 다음 차게 식힌 후 소금으로 간하여 항아리에 담아둔 오이에 부어 익힌다.

 

■ 오리연잎밥

▶재료 :오리고기 400g, 연잎 2장, 멥쌀 1컵, 찹쌀 1컵, 대추 4개, 은행 8알, 밤 4알, 소금 10g, 양념장(간장 10g, 정종 10g, 설탕 10g)

▶만드는 법
1. 연잎은 깨끗이 씻어 반으로 자르고, 멥쌀과 찹쌀은 씻어 30분 정도
  불려 물기를 뺀다.
2. 오리고기는 작게 썰어 양념장을 만들어 넣고 주무른 뒤 팬에 볶는다.
3. 냄비에 불린 멥쌀과 찹쌀, 밤, 은행, 소금을 넣고 물을 부어 고슬고슬하게 밥을 짓는다.
4. 대추는 씻은 뒤 돌려 깎기 해 씨를 바른 뒤 돌돌 말아 3mm 두께로 썬다.
5. 연잎의 반들반들한 면을 위로 놓고 갓 지은 밥을 얹은 뒤 볶은 오리고기, 대추를 얹고 잘 싼다. 김이 오른 찜통에 얹어 20분 정도 쪄낸다.

 

■ 오리고기녹두수프
▶재료 :오리가슴살 2개, 녹두 1컵, 양파 ½개, 생크림 1컵, 물 4컵, 버터 20g, 소금 약간, 후춧가루 약간

▶만드는 법
1. 녹두는 물에 2∼3시간 이상 담가 충분히 불린 뒤 비벼 씻어가며 껍질을 제거한다.
2. 오리가슴살은 사방 1cm로 자르고, 양파는 곱게 다진다.
3. 냄비에 버터를 두르고 양파를 넣어 향이 나도록 볶다가 녹두와 오리가슴살을 넣고 볶는다.
4. 고기가 익으면 물을 넣고 녹두가 익을 때까지 잘 저어가며 밑이 눋지 않도록 끓인다.
5. 녹두가 다 익으면 생크림, 소금, 후춧가루를 넣고 한소끔 더 끓여낸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