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일)

  • 맑음동두천 12.3℃
  • 구름조금강릉 16.2℃
  • 맑음서울 15.7℃
  • 맑음대전 15.1℃
  • 구름조금대구 16.3℃
  • 구름조금울산 17.8℃
  • 맑음광주 17.2℃
  • 맑음부산 18.1℃
  • 맑음고창 15.3℃
  • 제주 20.1℃
  • 맑음강화 15.9℃
  • 맑음보은 10.7℃
  • 맑음금산 11.9℃
  • 구름많음강진군 16.8℃
  • 구름많음경주시 16.8℃
  • 구름많음거제 18.3℃
기상청 제공

축산

장마철 이후 농장단위 ASF 차단방역 강화

URL복사

중수본, 농장 쥐·해충 제거·돈사 출입시 방역수칙 준수 만전 당부

15개국어 번역 방역문자 등 매주 발송…홍보·캠페인 지속 추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사육돼지로 전파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장마철 이후 농장 쥐·해충 제거와 돈사 출입시 손 소독, 장화 갈아신기 등 방역수칙 준수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중수본은 장마철 이후 무더위가 찾아오면 곤충 등 매개체 활동이 활발해짐에 따라 ASF 확산 가능성이 증가할 우려가 있고, 돈사를 자주 출입하고 사육돼지와 직접 접촉하는 농장 근로자에 의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전파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판단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여름 장마는 6월 24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하였고, 남부지방은 7월말부터, 중부지방은 8월 상순 이후부터 점차 영향권에서 벗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중수본은 장마철 많은 비로 인해 접경지역의 오염원이 하천을 타고 떠내려와 농장 내로 ASF 바이러스가 유입되지 않도록 집중호우 대비 ‘ASF 위험주의보’를 발령해 접경지역 양돈농가에 ▲하천·농경지 방문 금지, ▲돼지 음용수는 상수도로 대체하거나 지하수를 소독해 사용 등 방역수칙을 전파하고, 비가 그친 뒤에는 하천 주변, 도로, 농장 등을 일제히 소독하고, 농장 주변 생석회 벨트를 다시 구축하는 등 방역 조치를 강화했다.

 

장마철 이후 중수본은 전국 양돈농가에서 쥐·해충 제거 활동을 적극적으로 이행하도록 홍보·캠페인과 점검을 지속 추진하기로 했다.

 

전국 6,066호 양돈농가에 홍보 리플릿 등을 배포하는 등 구체적인 쥐·해충 제거 요령을 안내하고, 외국인 근로자도 어려움 없이 요령을 숙지할 수 있도록 15개국 언어로 번역된 문자메시지를 개인별 국적에 맞춰 매주 1회 발송하고 있다.

 

매주 수요일 ‘축산 환경·소독의 날’에 농가 스스로 쥐·해충 제거 활동을 일제히 실시하도록 캠페인도 운영하고 있다.

 

중수본은 지난 4월 한돈협회와 협업해 전문업체 용역으로 경기·강원 북부지역 양돈농장에 쥐·해충 방제를 지원하였고, 이후 매주 화요일 지자체와 농협이 보유한 소독차량을 활용하여 전국 양돈농장의 쥐·해충 방제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경기도와 강원도 ASF 현장상황실에서 접경지역 양돈농장을 방문해 쥐·해충 제거 실태를 점검·지도하고 있다.

 

중수본은 ASF가 직접 접촉에 의해 전파되는 만큼, 농장 종사자들이 돈사 출입 시 손 세척·소독, 장화 갈아신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것이 예방의 핵심이라는 점을 지속 강조하고 있다.

 

특히, 인공 수정 · 사양 관리 등을 위해 사람과 직접 접촉이 잦은 모돈에서 ASF가 발생할 위험이 높은 만큼,

 지난 7월 17일부터 ‘모돈 ASF 위험주의보’를 발령하여, 문자메시지와 재난방송자막 등을 활용하여 농가에 “모돈 접촉을 자제하고 부득이한 경우 위생장갑을 반드시 착용” 하는 등 모돈사 출입시 지켜야할 방역수칙을 전파하고 있다.

 

박병홍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접경지역에서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속 발생하고 있고 최근에는 양돈농장과 가까운 지점에서도 양성개체가 확인되는 만큼, 여전히 사육돼지로 바이러스가 전파될 위험이 큰 상황으로 높은 경각심을 갖고 농장주가 직접 농장단위 차단방역 조치들을 철저히 이행해 달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