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목)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4.8℃
  • 맑음서울 1.4℃
  • 맑음대전 2.7℃
  • 구름많음대구 5.6℃
  • 맑음울산 6.2℃
  • 구름조금광주 3.8℃
  • 구름조금부산 7.1℃
  • 흐림고창 2.6℃
  • 구름많음제주 8.3℃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2.9℃
  • 흐림강진군 4.8℃
  • 구름많음경주시 5.7℃
  • 맑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축산

K-mush, 한국 버섯 수출 비대면(언택트) 홍보 SNS 발대식 개최

외국인 팔로워 수십만명, 유명 쉐프 요리 영상 소개

URL복사

 

한국버섯수출통합조직인 k-mush(주) 최동훈대표는 한국버섯 수출을 활성화하기 위한 마케팅으로 2020년 11월 18일 프리마호텔에서 SNS홍보 발대식을 개최하였다.

 

이번 행사는 한국버섯수출 마케팅을 선도하고 있는 k-mush가 주관하며 한국 유학생 중 선발하여 함께 손잡고 한국 버섯과 요리문화를 알리기 위해 개최되었다.

 

이번에 초청된 외국인은 SNS 팔로워가 수만에서 수십만이 있는 SNS상 영향력과 파워를 인정받은 유학생 출신이며, K-MUSH는 행사에서 한국 버섯을 각국의 메뉴에 적용한 사례를 외국인 유명 쉐프가 요리하는 영상과 다양한 레시피 동영상을 소개하고 참가자가 즉석에서 시식하는 등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여 새로운 언택트 마케팅의 방안을 제시하였다.

 

코로나19의 위기 속에서도 버섯은 한국의 주요 수출농산물로 26개 국가에 50백만불, 2만톤 정도를 수출하며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번 행사는 10여개 국가 중심으로 소개하며 내년에는 50여개 국가로 확대할 계획이다.

 

 K-mush 최동훈대표는 “해외 온라인 소비트렌드 변화를 반영한 적극적인 비대면 SNS 언택트 홍보 마케팅으로 한국 버섯이 해외에서도 더욱 확산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언택트 시대에 한국문화와 요리를 이해하고 있는 외국인을 통해 자국의 파로워인 국민에게 홍보하는 마케팅으로 홍보마케팅을 광고에서 사람 중심으로 전환한 새로운 방법을 제시하였다.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농진청 “겨울철 축산농가 혹한·화재 단단히 대비해야”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는 한겨울 가축 건강관리와 축사 화재 예방에 각별히 신경 써 주길 당부했다. 추운 날씨가 지속되면 가축의 면역력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환경관리와 영양 공급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또한, 지난 3년간 축사 화재의 약 40%가 겨울철에 집중 발생하고 있어 전기설비를 점검 하는 등 화재 예방에도 힘써야 한다. 축사 틈새를 막아 가축이 찬바람에 직접 노출되지 않도록 하고 적정 온·습도를 유지하도록 관리한다. 보온을 위해 밀폐된 축사는 하루 중 바깥온도가 높은 시간에 맞춰 적정하게 환기시킨다. 한우, 젖소가 찬물을 마시지 않도록 20도℃내외로 물 온도를 유지한다. 사료 양을 10∼20% 가량 늘리면 추위에도 몸 온도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돼지우리(돈사)에 난방기를 설치하고, 외부로 노출된 급수 배관은 얼지 않도록 단열재로 마감한다. 닭 사육장 내 닭의 분포 상태, 활동량 등을 살펴 온도가 알맞은지 확인한다. 특히 1주령 이내의 어린 병아리는 추위에 약해 내부온도를 항상 33∼35도℃를 유지해야 한다. 겨울에는 전열 기구 등 전기 사용량이 늘어남에 따라 누전이나 합선 위험성도 높기 때문에 화재 발생에 대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