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7 (수)

  • 구름조금동두천 21.2℃
  • 구름많음강릉 23.5℃
  • 맑음서울 25.7℃
  • 구름조금대전 23.6℃
  • 대구 23.7℃
  • 구름많음울산 24.1℃
  • 맑음광주 24.7℃
  • 흐림부산 23.1℃
  • 구름조금고창 23.1℃
  • 구름많음제주 26.5℃
  • 구름조금강화 22.1℃
  • 구름많음보은 23.2℃
  • 맑음금산 23.7℃
  • 맑음강진군 23.8℃
  • 구름많음경주시 23.6℃
  • 구름많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축산

염소고기 오메가-3 지방산 높이고 특유 냄새 개선하려면…

농진청·강원대, 흑염소 사양관리 기술 개발

품질 좋은 풀사료 위주로 급여시 개선효과 뚜렷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염소고기의 오메가-3 지방산 함량을 높이고, 고기 특유의 냄새를 개선할 수 있는 사양관리 기술을 강원대학교와 공동으로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연구진은 비육 후기 염소를 대상으로 사료 종류에 따른 생산성, 고기 지방산 조성과 냄새 성분 등을 분석했다. 그 결과, 품질 좋은 풀사료(알팔파) 위주로 급여했을 때와 곡물사료 위주로 급여했을 때 생산성 차이는 없었다.

 

풀사료 위주 급여 비율은 풀사료 80%, 곡물사료 20% 정도이고,  곡물사료 위주 급여는 곡물사료 70%, 풀사료 30% 정도 비율로 맞췄다. 근내지방 함량은 사료 종류와 관계없이 거세한 염소고기가 5.58%로, 비 거세 염소고기(3.49%)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 
특히 혈관 건강에 유익하다고 알려진 오메가-3 계열의 불포화 지방산 함량은 풀사료 위주로 급여한 염소고기가 2.53%로 나타나 곡물위주로 급여한 염소고기(1.16%)보다 높았다. 

 

염소고기 특유의 냄새는 거세유무에 따라 차이를 보였으며, 거세했을 때 낮게 나타났다.

최근 국내 염소산업 규모는 2010년 502억 원에서 2019년 1,244억 원으로 생산액이 증가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이성수 가축유전자원센터장은 “이번 연구 결과를 염소 사양관리에 적용해 품질을 개선한다면, 염소고기의 소비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강원대학교 장애라 교수는 “양질의 풀사료(알팔파) 급여를 통해 건강에 유익한 지방산 함량을 늘려 염소의 부가가치가 높아지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