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4 (금)

  • 맑음동두천 23.8℃
  • 맑음강릉 29.7℃
  • 구름조금서울 24.7℃
  • 맑음대전 25.6℃
  • 구름많음대구 30.4℃
  • 맑음울산 27.0℃
  • 맑음광주 25.8℃
  • 맑음부산 23.4℃
  • 구름조금고창 25.6℃
  • 구름많음제주 27.6℃
  • 맑음강화 22.3℃
  • 구름조금보은 25.5℃
  • 구름조금금산 25.2℃
  • 맑음강진군 25.4℃
  • 맑음경주시 29.4℃
  • 맑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러시아-우크라 사태로 국제곡물값 비상…정부, 대응방안 분주

농식품부, 사료·식품 원료구매자금금리 0.5%p 인하

사료곡물 대체원료 겉보리·소맥피 할당물량 증량

수급상황 일일 점검·식품수출기업 상담센터 추가 가동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최근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인한 국제곡물 가격 상승 및 수급불안 우려에 대응해 사료와 식품 원료구매자금(사료 647억원, 식품 1,280억원) 금리를 기존 2.5~3.0%에서 2.0~2.5%로 0.5%p 인하하고, 사료곡물을 대체할 수 있는 원료에 대해 할당물량을 증량(겉보리 4→10만 톤, 소맥피 3→6만 톤, 3월)하는 등 대응마련에 나섰다. 또한 이번 금리인하 조치 이후 사료, 식품업계에서 원료구매자금 수요가 있을 경우 지원규모 확대 여부도 추가적으로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그동안 ‘국제곡물 수급대책위원회(식품산업정책실장 주재)’를 중심으로 국내 관련 업계·협회, 곡물 공급상사, 관련 기관 및 전문가, 관계 부처 등과 현지 상황을 예의 주시하면서 면밀히 대응방안을 마련해 왔다.

 

또한 단기적으로 우크라이나산(産) 계약 물량(사료용 및 식용 옥수수)의 국내 반입이 불확실해 짐에 따라 2월 28일(월)부터 사료 및 전분당 업계와 일일점검 체계를 가동하여 업계 재고 등 원료 수급 상황을 점검하고 수입선 변경, 대체입찰 등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현재 국내 사료업계 재고(3.3일 기준 305만 톤)를 살펴보면 사료용 밀은 7월 초순(계약 물량 포함 시 ’22.10월 말), 사료용 옥수수는 6월 초순(계약 물량 포함 시 ’22.7월 중순)까지 소요 물량을 확보하고 있고, 사료용 밀·옥수수 계약물량 153만 톤 중 우크라이나산(産)은 26만 톤이다.

 

국내 사료업계는 단기간 내 우크라이나산(産) 사료용 옥수수 계약 물량 26만 톤의 국내 반입이 쉽지 않다고 보고 대체 입찰을 통해 사료용 옥수수 32.5만 톤(3.2일 13만 톤, 3.3일 19.5만 톤)을 추가로 확보하였고, 재고 등을 보아가며 필요할 경우 업체 간 소비대차도 추진할 계획이다. 

 

국내 전분당업계 재고(3.3일 기준 46만 톤)를 살펴보면 식용옥수수는 5월 초중순(계약 물량 포함 시 6월 하순)까지 소요 물량을 확보하고 있고, 계약물량 46만 톤 중 우크라이나산(産)은 23만 톤이다. 

 

전분당업계는 나머지 23만 톤은 우크라이나 이외 동유럽산(産) 또는 미국산(産)이기 때문에 국내 반입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고, 우크라이나산(産) 식용옥수수 계약 물량은 대체 입찰 등을 통해 추가로 물량을 확보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국제 곡물시장의 변동성이 커짐에 따라, 업계 재고 및 계약 등 원료 수급 상황을 매일 점검하는 한편, 지난 2일부터는 ‘식품수출기업 상담센터’도 운영해 업계 애로 사항을 적극 해소해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사료·전분당 업계와 협의하여 사료용 곡물의 안전재고 일수 확대(30일→60) 및 사료원료 배합비중 조정, 업체 간 소비대차 등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권재한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우크라이나 정세 불안으로 인한 국내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업계와 긴밀히 소통하면서 시장 상황을 각별히 점검하고, 추가적으로 필요한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며 “업계 차원에서도 주요 곡물의 재고를 충분히 확보하고, 안정적인 원산지로 물량 계약, 필요할 경우 업체 간 원활한 소비대차 등 수급 안정 조치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