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 맑음동두천 15.6℃
  • 구름많음강릉 14.6℃
  • 맑음서울 19.4℃
  • 흐림대전 20.6℃
  • 흐림대구 17.4℃
  • 구름많음울산 16.7℃
  • 맑음광주 19.4℃
  • 맑음부산 17.4℃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8.9℃
  • 구름조금강화 14.8℃
  • 구름많음보은 18.4℃
  • 흐림금산 20.4℃
  • 맑음강진군 17.4℃
  • 흐림경주시 17.0℃
  • 맑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이모저모/ 계묘년 새해 첫 주말 맞은 렛츠런파크 서울

서울경마 첫 경주·첫 1등급 경주 김용근 기수가 모두 차지 
마사회, 고객 감사 의미담아 신년 맞이 고객 사은행사 개최 

 

새로이 맞이한 검은 토끼의 해의 첫 주말이었던 지난 7일과 8일, 렛츠런파크 서울에서는 새해 첫 출발신호와 함께 2023년 경마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신년을 맞아 들뜬 분위기가 만연한 가운데, 첫 주부터 흥미로운 경마 이슈들이 경마팬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 계묘년은 나의 것! ‘23년 서울경마 첫 경주와 1등급 첫 경주 김용근 기수가 휩쓸어
계묘년 서울경마 첫 번째 우승은 김용근 기수와 함께 호흡 맞춘 ‘업타운위즈’가 자치했다. 지난 1월 7일(토) 1경주(서울 6등급, 1300m)엔 새해 첫 우승을 차지하기 위해 경주마 12두가 출전했다. 9번 게이트에서 출발한 김용근 기수와 ‘업타운위즈’는 경주 초반부터 선두권을 유지했다. 가장 많은 관심을 모았던 문세영 기수와 ‘아르고리치’가 막판 추입을 선보였음에도 불구하고 이미 벌어진 격차는 줄어들지 못하고 ‘업타운위즈’의 10마신 대차로 승부가 결정됐다. 데뷔부터 줄곧 김용근 기수와 호흡을 맞추며 성장을 이어가고있는 ‘업타운위즈’는 계묘년 토끼처럼 ‘점프 업’ 할 것으로 기대된다.

 

가장 많은 관심을 끌었던 1등급 첫 경주에서도 김용근 기수의 활약이 이어졌다. 지난 8일(일) 서울 10경주로 펼쳐진 새해 첫 1등급 경주에 ‘소울메리트’, ‘마이티후’ 등 쟁쟁한 경주마들이 출전한 가운데 김용근 기수와 발맞춘 ‘흥록대부’가 1등급 데뷔무대에서 당당히 우승을 차지했다. ‘흥록대부’는 그동안 장거리 경주에서 꾸준하게 기량을 뽐냈지만, 최근 10개월간 우승소식을 전하지 못했다. 하지만 새해 첫 경주에서 초반부터 선두그룹에서 기회를 노렸던 ‘흥록대부’는 그대로 결승선까지 기세를 이어가 우승에 대한 갈증을 해소했다. ‘흥록대부’는 단거리 최강자 ‘어마어마’를 배출한 씨수말 ‘알고리즘(Algorithms)’의 자마다. 새해 첫 경주이자 1등급 데뷔전을 우승한 ‘흥록대부’역시 계묘년 눈부신 활약이 기대된다. 

 

김용근 기수는 “새해 첫 승에 이어 오랜만에 1등급 경주까지 우승을 차지해 기쁨이 남다르다”며 “흥록대부가 승급전 이었지만 컨디션이 워낙 좋았고, 계획대로 경주 전개가 잘 되어 우승 한 것 같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 한국마사회, 대고객 새해맞이 인사 전해
서울경마공원은 계묘년 새해를 맞아 지난 7일 경마공원 중문 입구에서 ‘신년 맞이 고객 사은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고객서비스본부장을 비롯한 기수협회 및 한국마사회 임직원 등 65명이 직접 신년 인사를 겸한 대고객 감사메시지를 전달했다. 현장에서는 새해 첫 경주를 기념해 선착순 6,500명의 고객에게 백설기 떡을 나누며 신년 분위기를 이어갔다.

 

한국마사회는 2023년에 서울과 부경, 제주를 합쳐 오는 12월 31일까지 총 2455개의 경주를 시행한다. 올해는 서울·부경의 경마일수는 96일에서 98일로 늘었고, 국제경주인 ‘코리아컵’ 과 ‘코리아스프린트’의 상금을 각 16억원과 14억원으로 증액되며 한국 경마 국제화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행사에 참여한 문윤영 고객서비스본부장은 “2023년 한층 더 박진감 넘치는 경마의 시행과 함께 고객 서비스 혁신으로 경마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