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 (화)

  • 맑음동두천 16.1℃
  • 맑음강릉 21.6℃
  • 맑음서울 19.1℃
  • 맑음대전 18.4℃
  • 흐림대구 21.1℃
  • 구름많음울산 21.0℃
  • 구름조금광주 19.4℃
  • 구름많음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17.8℃
  • 흐림제주 22.3℃
  • 맑음강화 19.7℃
  • 맑음보은 15.5℃
  • 구름많음금산 16.3℃
  • 구름많음강진군 20.5℃
  • 구름많음경주시 20.7℃
  • 구름많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미 FDA “식물성 음료는 ‘우유’의 대체품 될 수 없어”

우유와 같은 영양소 포함하지 않아 칼슘·마그네슘·인 등 부족

 

최근 식물성 음료가 우유의 대체재로 떠오르는 가운데, 식물성 음료가 우유와 유사하지 않으며 우유의 대체품으로 칭하는 것은 잘못되었다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연구 결과가 해외 언론에 보도됐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우유 대용품 연구’에서 “식물성 음료가 우유 대체물이라 불리지만 실상은 곡물(귀리, 퀴노아, 쌀), 콩, 견과류(아몬드, 캐슈넛, 코코넛 등)와 씨앗에 이르는 모든 종류의 식물로 만들어진다”며, “식물성 음료는 우유와 같은 영양소를 포함하지 않으며 대부분 단백질, 칼슘, 비타민A, 비타민D, 마그네슘, 인, 칼륨이 부족하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따라서 식물성 음료를 섭취하게 되면 충분한 영양소를 공급받기 어려우므로 소비자는 식물을 기반으로 한 제품을 구매할 시 우선적으로 제품의 내용 라벨을 확인하고, 우유의 라벨과 비교해야 함을 당부했다.

 

이어 식물 기반 음료를 대체품으로 지칭하는 것은 오해를 불러일으킬 소지가 크므로, 이러한 주장에 대해 직접 확인하고 검증하는 것은 소비자의 몫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식품의약국(FDA)은 올해 2월 식물 기반 유제품을 ‘우유(Milk)’로 표시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소비자가 우유와 식물성 음료를 명확하게 구별할 수 있도록 식물성 음료에 부족한 영양성분을 표기하는 등 명확한 라벨링을 제공할 것을 권고했다. 

 

국제 유제품 협회(National Milk Producers Federation)의 회원들 역시 FDA가 제안하는 것처럼 식물성 음료에 대한 영양정보 지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미국 우유 생산자 연맹 회장 짐 멀헌(Jim Mulhern)은 식물성 우유 제품을 ‘음료’ 라고 언급하며 해당 음료 제품에 유제품 용어를 계속 사용하도록 허용한 결정은 유제품 용어를 동물기반 제품으로 명확하게 정의하고 있는 FDA자체의 기준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식약처에서 식품 유형에 대한 소비자의 혼동을 막기 위해 우유류가 아닌 제품을 ‘음료(드링크)’로 표현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커피전문점 대다수는 식물성 대체음료를 ‘밀크’라는 명칭으로 소개하여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이에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는 지난해부터 정확한 표기를 촉구하는 활동을 활발히 진행 중에 있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는 추후 명칭에 대한 소비자의 정확한 인지를 돕고 왜곡된 시장을 바로 잡기 위해 TV광고 캠페인과 소비자 대면 사업 등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배너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