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9 (수)

  • 맑음동두천 20.4℃
  • 맑음강릉 24.5℃
  • 맑음서울 21.2℃
  • 맑음대전 20.7℃
  • 맑음대구 19.6℃
  • 맑음울산 19.3℃
  • 맑음광주 21.3℃
  • 맑음부산 21.0℃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1.2℃
  • 맑음강화 20.3℃
  • 맑음보은 17.2℃
  • 맑음금산 18.7℃
  • 맑음강진군 21.0℃
  • 맑음경주시 19.7℃
  • 맑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편집팀'의 전체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축산

더보기

농림/산림

더보기
농진청, 희귀버섯 ‘모렐버섯’ 인공재배 성공
풍미 뛰어나고 다양한 비타민·게르마늄과 단백질 풍부 야생 채취·수입 의존하던 희귀버섯 인공 재배 기술 특허등록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세계적 희귀 버섯인 ‘모렐버섯(곰보버섯)’을 생산할 수 있는 인공 재배 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하고 특허등록을 마쳤다고 29일 밝혔다. 모렐버섯은 쫄깃한 식감과 고소한 맛을 지니고 풍미가 뛰어나 프랑스와 이탈리아에서는 고급 식재료로 통한다. 유럽을 비롯한 미국에서는 일반 요리 외 초콜릿, 주류 등에 폭넓게 쓰이는 버섯이다. 유기 게르마늄(Ge)을 많이 함유해 신장 허약, 성기능 쇠약, 위염, 소화불량, 식욕부진 개선 등에 효과가 있다. 다양한 비타민과 아미노산을 함유하고 있으며, 단백질은 목이버섯보다 2배가량 많은 양이 들어 있다. 2000년 이후 중국에서 처음 인공 재배에 성공했지만, 생산량이 소비 증가량보다 부족해 건조 버섯 1kg당 50만 원을 호가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현재 모렐버섯을 야생에서 채취하거나 중국에서 전량 수입해 식재료로 이용하는 실정이다. 농촌진흥청은 3년간의 연구 끝에 이번 인공 재배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다양한 배지 재료에 영양원과 무기성분을 첨가해 종균(씨균)을 배양했다. 이 종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