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1.0℃
  • 맑음서울 -2.4℃
  • 맑음대전 -1.3℃
  • 구름조금대구 2.4℃
  • 구름조금울산 2.7℃
  • 구름조금광주 -0.7℃
  • 구름조금부산 5.2℃
  • 흐림고창 -2.2℃
  • 흐림제주 2.8℃
  • 맑음강화 -3.5℃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7℃
  • 구름많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2.3℃
  • 구름조금거제 4.4℃
기상청 제공

축산

농·축산 중앙 38개 단체, 국민의힘 홍문표 의원 공천 촉구 및 지지선언!

 

  전국 농·축산 농민들을 대표하는 38개 농·축산 중앙 단체들이 홍문표 의원(충남 홍성·예산) 지지선언과 함께 국민의힘에 공천을 공개적으로 촉구해,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국농축산연합회(회장 이승호),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김삼주)는 1월 30일(화)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농업·농촌의 파수꾼’ 홍문표 국회의원 공천촉구 및 지지선언, 농·축산 중앙 단체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농·축산 중앙 단체장(이하 단체장)들은 홍문표 의원의 지지를 공개적으로 선언하면서, 홍문표 의원의 공천을 국민의힘에 강력히 요구했다. 단체장들은 “소외된 농민의 민생문제를 적극 해결하고, 전국의 모든 농·축산 농민들이 절대 수긍하는 홍문표 의원의 공천을 국민의힘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단체장들은 “4선 중진이자, 농촌 출신인 홍문표 의원은 농업용 면세유 기한연장, 농기계임대법을 비롯한 30여개의 농·축산분야 법과 제도 개선을 통해 농민의 민생문제 해결에 불철주야 노력했다.”고 홍문표 의원의 공천이 필요한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단체장들은 “지난 5년간(2018~2022) 농업소득이 연평균 7.4%나 감소하고 농촌 고령화율(2022년 기준)이 26.1%에 달해, 농촌소멸 및 식량안보의 위험이 날로 증폭되고 있다.”며, “그러나 최근 농업관련 쟁점법안에 대한 정치권의 정쟁이 계속 발생되어 현장 농민들의 정치 불신이 커져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단체장들은 “농민들의 정치 불신 해소를 위해서는 앞으로 농업, 농민의 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국회의원들이 많아져야 한다.”며, “그동안 농·축산 분야는 국회에서 조차 소외되어 온 만큼 식량안보와 직결되는 농업·축산업의 당면 문제를 간파하고 있는 홍문표 의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농축산연합회 이승호 회장과 축산관련단체협의회 김삼주 회장은 “오는 제22대 국회 만큼은 농업, 농촌 회생을 위한 농정수립에 정치권이 함께 하길 바라며, 농업·축산업의 당면문제에 대한 행동철학을 갖고 있는 홍문표 의원의 공천을 국민의힘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 농·축산 중앙 단체 공동 기자회견문 】

 

「농업·농촌의 파수꾼」 홍문표 의원의 공천을 촉구하며, 홍문표 의원 지지(支持)를 선언합니다!

 

 오늘 우리 농·축산 중앙 단체장들은 위기의 농업·농촌과 도탄(塗炭)에 빠진 농민들을 위한다는 일념(一念) 하나로 모였습니다. 우리가 모인 것은 특정 정파(政派)의 당리당략(黨利黨略)에 의한 것이 절대 아님을 먼저 밝혀두는 바입니다.

 

 지난 5년간(2018~2022) 농업소득(통계청 자료)은 농·축산물 수입확대 및 수급불안정, 경영비상승으로 인해 연평균 7.4%나 감소해 2022년 현재 949만원에 지나지 않습니다. 이에 따라 2022년 현재 농촌 고령화율이 26.1%에 달하며, 청년 농업인의 유입이 원활하지 않아 농업생산인구가 계속 감소하고 있습니다. 농촌소멸 및 식량안보의 위험은 날로 증폭(增幅)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정부와 정치권에 의해 농업·농촌, 농민의 문제가 당면 민생문제에서 후(後)순위로 계속 밀려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도 다행히 뜻 있는 농촌지역 출신 의원들에 의해, 농·축산 업계의 목소리가 정부와 정치권에 전달되고 당면한 농민의 민생문제들이 상당수 해결되어 왔습니다.

 

 특히 4선(選) 중진(重鎭)이자, 농촌출신인 홍문표 의원은, “농어촌, 농어민, 축산이 잘 살아야, 대한민국이 강한 선진국이 된다.”라는 원칙과 신념으로, 농민의 민생문제 해결에 불철주야(不撤晝夜) 노력해왔습니다. 그 결과, ①농업용 면세유 기한연장 법안 관철, ②농기계임대법 대표발의 관철, ③FTA 무역이득공유제 법안 관철, ④조합원 이자소득 등 5개 비과세 감면기한 연장 관철, ⑤미허가축사 적법화 기한연장 법안 관철 등 30여 개의 농·축산분야 법과 제도개선, 예산확보가 이루어졌습니다.

 

 또한 홍문표 의원은 현장 농민들의 목소리에 항상 귀 기울이면서도, 농·축산 중앙 단체에는 “법과 제도를 스스로 개발하라.”라는 조언(助言)도 아끼지 않는 정치 지도자로서의 행동철학을 보여 주었습니다. 우리 농·축산 중앙 단체장들은 홍문표 의원에 대해, “정치에는 사람의 피가 통하지 않으면 안 된다.”라는 명제(命題)를 몸소 실천하는 이 시대가 요구하는 정치인이라 생각합니다.

 

 그동안 정치권에서는 여야의 정쟁(政爭) 속에서도 “농업문제에는 여야(與野)가 없다.”라는 기조를 유지해왔습니다. 그러나 최근 농업관련 쟁점법안에 대한 정치권의 대립이 계속 발생되면서 현장 농민들의 상실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현장 농민들은 오는 「제22대 국회」만큼은 농업·농촌 회생을 위한 농정수립에 정치권이 함께하길 바라는 마음뿐입니다. 시급한 농업문제를 식량안보 해결을 위한 국가 어젠다(agenda)로 수립하고, 소외된 농민의 민생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국회의원들이 많아져야 농민들의 정치 불신(不信)이 해소됩니다.

 

 그동안 농·축산 분야는 국회에서 조차도 소외된 산업으로 치부되어 왔습니다. 이에 농업·축산업의 당면문제를 간파(看破)하고, 전국의 모든 농·축산 농민들이 절대 수긍(首肯)하는 「농업·농촌의 파수꾼」 홍문표 의원의 공천(公薦)을 국민의힘에 강력히 촉구하며, 홍문표 의원 지지(支持)를 공개적으로 선언하는 바입니다.

 

2024년 1월 30일 (화)

 

「농업·농촌의 파수꾼」 홍문표 의원의 공천을 촉구하는 농·축산 중앙 단체 일동

 

한국낙농육우협회, 전국한우협회, 한국새농민중앙회, 한국농식품여성CEO연합회, 한국신지식농업인중앙회, 대한한돈협회, 고려인삼연합회, 농가주부모임전국연합회, 대한양계협회, 전국농업기술자협회, 한국관광농원협회, 한국농식품법인연합회, 한국들녘경영체중앙연합회, 한국민속식물생산자협회, 한국버섯생산자연합회, 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 한국양봉협회, 한국오리협회, 한국육계협회, 한국인삼6년근경작협회, 한국종축개량협회, 한국토종닭협회, 한국4-H청년농업인연합회, 대한수의사회, 친환경축산협회, 한국가축인공수정사협회, 한국경주마생산자협회, 한국단미사료협회, 한국대용유사료협회, 한국동물약품협회, 한국사료협회, 한국사슴협회, 한국육가공협회, 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 한국축산경제연구원, 한국축산물처리협회, 한국축산환경시설기계협회, 대한민국GAP연합회

 

배너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