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6 (일)

  • 흐림동두천 22.3℃
  • 흐림강릉 20.3℃
  • 흐림서울 22.9℃
  • 구름많음대전 26.0℃
  • 흐림대구 24.6℃
  • 구름많음울산 24.2℃
  • 흐림광주 22.6℃
  • 구름많음부산 23.5℃
  • 흐림고창 ℃
  • 구름많음제주 26.1℃
  • 흐림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24.1℃
  • 구름많음금산 27.1℃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5.9℃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농업 / 산림

“지역농업 현안 해결” 현장 협업으로 답 찾는다

농업과학원, 협업농장 3개소 추가 선정·운영
판교농협 가공공장, 익산 굼벵이농장, 천안 로컬푸드 생산자 협동조합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 국립농업과학원은 지역농업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협업농장 3개소를 추가 선정해 운영한다.  이번에 선정된 농장은 판교농협 가공공장, 익산 굼벵이농장, 천안 로컬푸드 생산자 협동조합이다. 이번 추가 선정으로 올해 모두 6개소 협업농장을 운영하게 됐다.

 

■ 판교농협 가공공장= 2000년부터 도토리묵을 제조·유통·판매하는 곳이다. 도토리묵 제조에 따른 가공부산물 처리 비용과 환경 문제 발생이라는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국립농업과학원은 올해 판교농협 농협식품 R&D연구소와 함께 ‘도토리 가공부산물의 체지방감소 효능 구명 연구’를 시작으로 가공부산물의 활용성 확대를 위한 현장 연계 협력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 익산 굼벵이농장= 흰점박이꽃무지 등을 사육하고 이를 곤충가공식품으로 제조하고 있다. 흰점박이꽃무지의 먹이원인 참나무 발효 톱밥도 생산한다. 

농가에서는 먹이원 제조와 구매에 큰 비용이 들어 효율성 좋은 먹이원 개발이 필요하다. 이에 지난해 국립농업과학원은 익산 굼벵이농장과 현장 실증으로 버섯 수확 후 남은 배지로 만든 흰점박이꽃무지 먹이원의 효과와 경제성을 확인한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버섯 수확 후 남은 배지 활용 먹이원의 영양성과 안전성을 고도화하는 협업 연구를 추진하게 된다.
 
■ 천안 로컬푸드 생산자 협동조합= 천안 농업인을 중심으로 스마트 온실에서 딸기 등을 생산해 천안 로컬푸드 매장에 공급하고 있다. 

국립농업과학원과 협업농장을 운영하며 스마트 온실의 지능형 환경제어 알고리즘 개발과 온실 에너지 모니터링 기술개발 연구 등을 추진한다.

 

국립농업과학원은 29일 판교농협 가공공장을 시작으로 30일 익산 굼벵이농장, 5월 3일 천안 로컬푸드 생산자 협동조합에서 현판식과 간담회를 열어 지역농업의 어려움을 들을 예정이다.

 

국립농업과학원은 2020년부터 지금까지 매년 협업농장을 선정해 농업 현안 관련 연구과제를 함께 수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연구 결과 공유, 신기술 시범 장소 제공과 관리, 기술지원 등에 협력하며 현장 맞춤형 기술을 개발·보급하고 있다.

지금까지 월동꿀벌의 피해 저감 기술개발, 수출 농산물의 잔류농약 관리 기준 설정 등 성과를 거뒀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이승돈 원장은 “지역농업 현안과 어려움을 해결하는 협업농장을 내실 있게 운영해 농업 현장과의 교류를 강화하고 농촌진흥청 개발 성과가 지역농업 현장에 맞춤 보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