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1 (토)

  • 구름많음동두천 32.0℃
  • 구름조금강릉 34.9℃
  • 구름많음서울 33.0℃
  • 구름조금대전 34.7℃
  • 구름많음대구 34.0℃
  • 구름많음울산 28.4℃
  • 구름조금광주 31.6℃
  • 구름많음부산 28.3℃
  • 구름많음고창 32.9℃
  • 제주 27.6℃
  • 맑음강화 30.1℃
  • 맑음보은 33.7℃
  • 구름조금금산 32.7℃
  • 구름많음강진군 31.5℃
  • 구름많음경주시 31.1℃
  • 구름많음거제 29.0℃
기상청 제공

폭염에 가장 취약한 닭, 피해 막으려면?

URL복사

농진청, 닭 고온스트레스 최소화 사양관리 방안 제시

비타민, 전해질 먹이고 … 환기로 축사 내부 열 배출

 

 

닭은 몸 전체가 깃털로 덮여 있고 땀샘이 발달하지 않아 체온 발산이 어렵기 때문에 폭염으로 가장 많이 피해를 보는 가축이다. 그렇기 때문에 고온스트레스를 최소화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여름철 닭의 고온스트레스를 최소화하고 생산성을 유지하기 위한 사양관리 방안을 제시했다. 


우선 닭이 고온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사료 섭취량이 줄어든다. 이로 인해 산란계(알 낳는 닭)의 산란율이 낮아지고 난중(달걀 무게)이 감소하며, 난각(달걀껍데기)질이 나빠진다. 육계(고기용 닭)는 체중 증가가 더뎌 생산성이 낮아진다. 

 

여름철 닭의 사료 섭취량을 늘리기 위해서는 서늘한 시간에 사료를 주거나 같은 양의 사료를 횟수를 늘려 나눠준다. 사료 1톤에 비타민 시(C) 250∼300g을 혼합해 먹이면 사료섭취량 감소로 인한 체내 영양 불균형을 예방할 수 있다.

 
산란계는 칼슘 함량을 높여 먹이면 난각질이 나빠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육계는 출하 2일전 물 10톤에 전해질제제를 희석해 먹이면 수송 중 고온스트레스를 줄여 도체 품질을 높일 수 있다. 


또한, 먹이통(사료빈)을 수시로 확인해 곰팡이 등 사료 변질 여부를 점검하고, 급수관을 정기적으로 소독해 신선한 물을 충분히 공급한다. 

 

닭은 평소 사료 섭취량의 2배 정도 양의 물을 마시는데, 고온기에는 물 마시는 양이 사료 섭취량의 4~8배까지 늘어난다.

 

축사 내부의 열은 환기를 통해 적정 풍속을 만들어 배출하면, 닭의 체감온도를 떨어뜨려 고온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다. 

 

바람이 축사 내부를 길게 통과하는 터널식 환기 방식은 공기 흐름이 빨라 닭의 체감온도를 낮추는 데 효과적이다. 


축사 지붕 아래 중간 천장을 설치하면 풍속을 2배 정도 높일 수 있으며, 연결식(릴레이식) 환풍기를 이용해 공기가 정체되는 곳이 없도록 해준다. 외부공기 습도가 높지 않을 때에는 냉각판(쿨링패드)으로 냉방 효율을 개선하면 더 좋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김시동 가금연구소장은 “계사 내 시설환경과 영양관리에 필요한 사항을 꼼꼼히 점검하여 폭염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육계를 키우는 최길영 대표(경기도 화성시)는 “올여름 폭염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료와 환경관리에 각별히 신경 쓸 생각”이라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낙농육우협회, 비대면 국산우유 소비홍보교육 강화
코로나19로 교육 취지 살려 비대면 교육으로 전환 우유요리 교육콘텐츠 자젝해 우유홍보요원화교육 (사)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는 코로나19 팬데믹에서 건강유지를 위한 음식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건강과 맛을 동시에 챙길 수 있는 우유요리 만들기 영상강의를 제작, 온라인으로 제공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낙농육우협회는 낙농인 모두가 국산우유 홍보요원으로 활동하는데 부족함이 없도록 역량 함양을 위한 전국순회 우유홍보요원화 교육을 실시해왔다. 하지만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기승을 부리는 코로나19로 인해 교육의 취지가 변하지 않는 선에서 비대면 교육으로 전환키로 했다. 올해 제작한 우유요리 온라인 교육콘텐츠는 우유탄탄면, 우유소스 라자냐처럼 국산우유가 중심이 되는 우유요리와, 각종 디저트 및 요리에 활용도가 높은 우유수제버터까지 총 3종이 제작돼 선보였다. 재생시간 10분 내외 동영상에 시청자들의 집중력과 선호도가 가장 높다는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강의 한 편당 8분 가량의 영상으로 편집하여 가정에서나 이동 중에도 부담 없이 시청할 수 있도록 했다. 이승호 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 및 재확산으로 인해 대면으로 진행되는 협회 사업에서 어려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