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30 (목)

  • 구름많음동두천 28.3℃
  • 흐림강릉 23.9℃
  • 구름많음서울 27.9℃
  • 흐림대전 25.3℃
  • 흐림대구 21.7℃
  • 흐림울산 21.6℃
  • 흐림광주 27.9℃
  • 천둥번개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27.3℃
  • 흐림제주 29.7℃
  • 구름많음강화 26.3℃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5.1℃
  • 구름많음강진군 30.2℃
  • 흐림경주시 21.7℃
  • 흐림거제 22.9℃
기상청 제공

직원이 손님보다 많은 마사회 외국인 전용발매소

김태흠의원 지적, 일 평균 이용객 28명 발매소에 직원 72명 근무 중

마사회의 외국인 전용발매소의 이용률이 매우 저조한 것으로 드러나 초기부터 제기됐던 사업의 적절성 논란이 다시한번 지적될 것으로 보인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태흠의원(새누리당, 보령·서천)이 한국마사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 9일 서울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호텔에 개장한 외국인 전용 장외발매소의 이용객은 총 1,078명에 불과했다.

이를 영업일로 환산하면 하루 평균 28명이 다녀 간 것으로 입장 정원 88명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했다. 특히 마사회는 장외발매소 운영을 위해 센터장을 포함한 4명의 정규직 직원과 64명의 공원도우미(PA, Park Assistant) 등 총 72명의 직원을 배치하고 있어 직원이 손님보다 많은 웃지 못 할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마사회는 외국인 전용 장외발매소 사업을 추진할 당시 연평균 224억~280억원의 수익 창출과 120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으며 레저세 등 제세금으로 정부 세수도 36억~46억원 가량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개장 4개월이 지난 현재는 적자운영을 면할 방안을 찾아야 하는 상황이다.

마사회는 공사비를 포함해 발권기 및 중계장비 등을 갖추기 위해 조성비용으로만 23억3천만원을 투입했으며 연간 인건비만 7억3천만원 가량 지급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태흠 의원은 “우리나라를 찾는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마사회가 역점적으로 추진한 사업이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다. 외국인 전용 장외발매소가 잘 정착될 수 있도록 관광객 유치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한다.” 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