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1.1℃
  • 구름조금강릉 14.6℃
  • 흐림서울 11.3℃
  • 대전 11.5℃
  • 흐림대구 14.6℃
  • 구름많음울산 16.6℃
  • 흐림광주 12.5℃
  • 구름많음부산 14.8℃
  • 흐림고창 13.0℃
  • 흐림제주 15.9℃
  • 구름조금강화 13.1℃
  • 흐림보은 11.2℃
  • 흐림금산 11.8℃
  • 흐림강진군 13.5℃
  • 흐림경주시 14.7℃
  • 구름많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고용노동부 외국인 근로자 감축정책 규탄

양계협회, 성명서 발표

고용노동부가 올해부터 AI 발생농장을 위주로 외국인 근로자 배정관련 점수제평가항목을 도입해 인원을 줄이는 페널티를 적용한다고 발표했다.

 

이에대해 대한양계협회는 고용노동부의 외국인 근로자 감축정책을 강력히 규탄한다제하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서 양계협회는 현재 AI발생의 원인도 제대로 밝히지 못하고 있고 외국인노동자로 인한 전파사례도 없음에도 불구하고 외국인근로자 인원을 줄이는 정책은 농장 인력난으로 생산비가 상승하여 소비자 물가인상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다음은 11일 대한양계협회에서 발표한 성명서 전문이다.

 

 

성  명  서

고용노동부의 외국인 근로자 감축 정책을 강력히 규탄한다.

 

고용노동부가 금년부터 AI 발생 농장을 위주로 외국인 근로자 인원을 줄인다고 발표했다.

가금농장은 특성상 많은 노동력이 필요하고 육체적인 고통도 동반되는 열악한 환경의 직군이다. 따라서 국내 근로자는 선호하지 않는 이른바 3D 직종으로 치부됨에 따라 대다수의 외국인 근로자 위주로 농장이 운영되고 있다.
 
이 같은 내용을 전혀 감안하지 않은 고용노동부의 탁상행정 때문에 전국 가금농가의 분노는 하늘을 찌르고 있다. 뿐만 아니다 이 정책이 시행될 경우 농장 인력난으로 생산비가 상승하여 소비자 물가 인상으로 이어질 것이며, 이 모든 책임은 고용노동부가 감수해야 할 것이다.

 

국민의 건강증진에 일조한다는 자부심으로 안전하고 위생적인 가금 산물 생산 공급을 위해  농가는 보이지 않는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최근 뜻하지 않게 발병하고 있는 고병원성 AI 차단을 위해 농장 종사자는 불철주야 고군분투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치 외국인 근로자 때문에 고병원성 AI가 발생하는 듯 한 근거도 없는 추측성 행정이 가금농가의 가슴을 멍들게 하고 있다.

 

우리나라 농축산업을 책임지고 있는 농림축산식품부도 이 같은 조치를 절대 간과해서는 안 된다. 건전한 농축산업 발전으로 국민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다는 본분을 다시 한 번 되새겨야 할 것이다. 

 

2017.  1.  11

(사)대한양계협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감정노동자 스트레스 해소에 ‘산림치유’ 효과 산림치유프로그램이 감정노동자의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최근 경북 영주 봉현면 소재 국립산림치유원(원장 고도원)에서 국민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 상담사 224명을 대상으로 산림치유캠프인 ‘힐링 솔루션(Healing Solution)’ 프로그램을 진행한 결과 스트레스 해소에 긍정적인 효과를 보였다고 6일 밝혔다. 주요 프로그램은 ▲일상과 벗어나 ‘숲으로’(숲길산책, 스모비(smovey) 체조, 해먹 휴식, 수중명상) ▲온전히 ‘나에게로’(와식·소리명상, 꽃차 체험, 소도구 운동) ▲다시 ‘삶으로’(아로마 마사지, 포토스토리 공유) 등으로 2박 3일간 진행됐으며 일상에서 벗어나 자연과의 교감을 통해 상담사들의 지친 감성을 충전하고 건강과 면역력 증진, 정서안정을 꾀하고자마련됐다. 프로그램에 참가한 상담사들의 긍정감정은 향상되고, 부정감정은 감소해 산림치유프로그램이 심신건강 증진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김경목 산림교육치유과장은 “이번 연구로 산림치유가 감정노동자의 정서안정과 면역력 증진, 스트레스 해소에 효과적이라는 것이 확인됐다.”라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산림치유의 효과성을 널리 알릴 것”이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