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3 (토)

  • 맑음동두천 16.4℃
  • 맑음강릉 18.5℃
  • 맑음서울 16.6℃
  • 맑음대전 16.9℃
  • 구름많음대구 17.3℃
  • 구름많음울산 19.9℃
  • 맑음광주 16.9℃
  • 구름많음부산 20.3℃
  • 맑음고창 17.2℃
  • 구름많음제주 18.3℃
  • 맑음강화 16.4℃
  • 구름많음보은 17.6℃
  • 맑음금산 16.3℃
  • 맑음강진군 18.9℃
  • 구름많음경주시 18.4℃
  • 구름많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한돈 선물세트 차별화 전략 주효…설 명절 매출 증가

한돈자조금, 설 한돈 선물세트 및 판매촉진 운영 간담회 개최
설 명절 맞아 전년 대비 한돈 선물세트 매출 43.8% 올라
대형마트 판매·콜 센터 등 통한 구매 문의와 주문도 증가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병규)는 지난 10일, 서초동 제2축산회관에서 ‘2017 설 한돈 선물세트 캠페인 결과 보고 및 한돈 판매촉진 운영 간담회’를 개최하고 설 선물세트 판매량 보고와 한돈 판매촉진 의견을 개진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에서 한돈자조금은 설 명절 기간 공식 온라인 쇼핑몰 ‘드림한돈닷컴’에서 판매된 강원양돈농협, 옥황포크, 치악산금돈 등 총 18개 육가공 브랜드 판매율을 분석한 결과 전년 대비 평균 43.8%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대형마트에서의 판매량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돈자조금은 설 명절기간 이마트, 농협하나로마트 등 대형마트 총 99개 매장에서 한돈 선물세트를 판매한 결과. 판매 수량이 기존 보다 대폭 늘어 조기 소진됐다. 뿐만 아니라 콜 센터 운영 등을 통해 기업체 선물뿐 아니라 일반 소비자의 구매 문의와 주문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한 대형마트 축산담당자는 “최근 선물세트 시장 자체가 축소돼 매출이 전체적으로 감소한 상황에서 한돈 선물세트의 판매 증가는 선물세트 시장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라고 평가하며, “기존 신선육, 육가공품 중심 한돈 선물세트에서 벗어나 한돈과 어울리는 명이나물 등으로 제품을 차별화 하고, 홈 파티 등으로 컨셉을 다양화한 틈새시장 공략이 판매율 증가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육가공 브랜드와 유통업계 담당자들은 최근 돼지고기가 쌀을 제치고 농축산품목 1위를 달성할 만큼 국민 식생활 변화가 급속도로 변화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고지방 저탄수화물 식단에 대한 열풍이 계속되고 있다는 점도 판매 증가 요인으로 꼽았다.

 

한편 한돈자조금 오민정 사업관리팀장은 “지난해 추석에 이어 한돈 선물세트의 판매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올해 설 한돈 선물세트 매출 성장 폭이 컸다.” 며 “앞으로도 한돈 선물세트가 명절을 대표하는 선물세트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호주·미국 전통장 수출…전통 장류 세계화 주역 이달의농촌융복합산업인으로 우리나라 전통 장류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는 순창장본가강순옥 대표를 선정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40여년전고추장사업을 시작으로순창장류제조 기능인을 거쳐전통식품명인으로 지정돼현재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고품질 장과, 독자적인 특허기술을 접목한 상품을 개발하며 우리나라의 전통 장류를 세계에 널리 알리고 있는 전라북도 순창군의 ‘순창장본가 영농조합법인’의 강순옥 대표를 10월의 농촌융복합산업인으로 선정했다. 강순옥 대표는 장 맛을 유지하기 위해 순창군에서 생산되는 대두와 태양초고추만을 이용해 고추장을 만든다. 지역 농가와 계약 재배로 약 100톤 가량의 농산물을 구입하며, 질 좋은 원료를 확보하여 농가의 소득 안정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뽕잎 추출물을 이용한 ‘청국장 제조’ 등다수의 특허를 획득하고, 지역 특산물과 장을 접목한 ‘야콘 장아찌’, ‘당근 고추장’, ‘오디 한식 간장’ 등 전통 고추장의 맛을 재현한 기술력과 품질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제품을 선보이며 지난 ‘14년 미국 수출을 시작으로 올해 호주와 미국으로 1천 4백만 원의 장류와 절임류를 수출하는 등 우리나라 전통 장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다. 농식품부 최봉순 농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