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0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축산

aT 신선과일 ‘배’ 브라질로 처녀 수출

울산원예농협·나주배원예농협 신고배 1컨테이너 각 선적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여인홍)는 26일 배가 우리나라 과일류 중 최초로 브라질로 수출된다고 밝혔다.


그동안 남미지역으로 신선과일을 수출하기 위해 국내 수출업체들의 관심은 높았으나, 수출통관이 쉽지 않다는 점과 원거리 수송에 따른 물류비 과다 등으로 가격 경쟁력이 약해 수출실적이 전무한 실정이었다.


이에 농식품부는 과일업계의 오랜 숙원사업 해결을 위해 2004년부터 브라질 정부와 수십 차례에 이르는 검역회의와 농업장관회담 등 다양한 경로로 노력했고, 결국 협상이 타결돼 올해 2월 수출길이 열리게 됐다.


이번에 수출하게 되는 신선 배는 우리나라 과일 중 브라질을 향하는 최초물량으로 시범적인 성격을 띠고 있으며, 26일에는 울산원예농협, 10월 11일에는 나주배원예농협 신고배 1컨테이너 물량이 각각 선적되며, 작황 양호로 가격경쟁력이 충분하다는 판단에 따라 10월 이후 본격적인 수출이 이뤄질 전망이다.


우리나라 배는 우수한 품질을 바탕으로 지난해 한해 6500만달러를 수출한 신선농산물 분야의 대표 수출상품이지만, 수출 지역은 대만과 미국 등 일부시장에 편중돼 있다.


따라서 이번 브라질 수출은 배의 수출확대 및 수출국 다변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aT 백진석 식품수출이사는 “이번 브라질 배 수출은 과잉생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의 판로개척에 기여한다는 점에서 더욱 큰 의미가 있다”며 “현지에서 한국산 신선배 홍보행사와 대형마켓 판촉행사를 통해 신선 배의 시장정착을 위해 적극 나설 예정이며, 이번 브라질을 시작으로 멕시코, 페루 등 중남미시장 확대에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