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4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우유 속 지방, 줄이지 마세요”

유지방의 효과와 관련된 새로운 해외연구 결과 발표
우유와 유제품을 섭취하면 고혈압, 당뇨, 비만 예방에 도움

유지방이 고혈압, 당뇨병, 비만을 유발한다? 누구나 한 번쯤 유지방이 걱정돼 일반 우유로 가는 손길을 멈추고 저지방 우유를 선택한 적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우유의 지방 함량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한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미국 낙농협회와 미국 환경·건강 전문 매체인 MNN이 유지방에 대한 우려를 해소시켜 줄 것이다.

미국 환경·건강 전문 매체 MNN은 최근에 발표된 두 개의 연구 사례를 근거로 들며, 우유에 들어있는 지방이 우리 몸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전했다.

미국 임상영양학회지에서는 18,438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우유의 지방 함량이 비만에 주는 영향에 대한 최신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일반 우유와 유제품을 먹은 여성들이 저지방 우유를 먹은 사람들과 비교해 과체중 또는 비만의 확률이 8퍼센트 낮았다. 이는 지방 함량의 차이가 체중 조절에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으며, 오히려 일반 우유를 섭취하는 편이 우유의 영양소를 온전히 섭취하기 위해서는 더 좋은 선택일 수 있다고 나타내 준다.

미국심장학회지에서는 15년 동안 3,333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혈액 수치를 분석한 연구 사례를 공개하기도 했다. 연구 결과에 의하면, 혈중 우유 성분이 높은 환자가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당뇨병 발병 위험이 약 46퍼센트 가량 낮았다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미국 영양학회의 조지 밀러 박사 또한  “우유와 유제품이 제2형 당뇨병의 진행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며 식단에 우유 및 유제품을 넣을 것을 권고했다.

한편, 미국 낙농협회에서는 “유지방 함량이 낮은 우유와 유제품보다 일반 우유를 먹었을 때, 포만감을 더 느끼게 되어 탄수화물과 당분을 덜 섭취하게 되며, 유지방에는 콜레스테롤 억제 인자가 있어 몸속 지방산의 배출과 혈액순환을 도와 실제로 고혈압, 당뇨병, 비만의 위험을 줄여주는데 도움을 준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내에서도 이와 관련된 연구 결과가 발표되기도 했다. 
작년 12월 배재대학교 가정교육과 김정현 교수팀이 발표한 ‘유당과 유지방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 연구에 따르면, 식품섭취빈도조사법을 통한 자료분석 결과에서 유지방과 유당 섭취가 높을수록 저HDL 콜레스테롤혈증, 고중성지방혈증, 대사증후군 유병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수팀은 이 내용에 대해 “하루에 우유 1컵 이상을 마시는 집단은 비섭취 집단에 비해 고중성지방혈증과 대사증후군 위험이 각각 44%, 31% 가량 낮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와 관련,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는 “건강하고 균형 잡힌 식단을 위해서 매 끼니 우유 및 유제품 섭취를 추천한다”며, “꾸준히 우유를 마시는 습관을 들여, 유지방, 유단백질, 칼슘 등 우리 몸에 필요한 영양소들을 꼭 챙기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