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7 (수)

  • -동두천 9.1℃
  • -강릉 7.3℃
  • 구름많음서울 8.0℃
  • 맑음대전 9.0℃
  • 흐림대구 6.9℃
  • 흐림울산 7.1℃
  • 흐림광주 8.6℃
  • 흐림부산 8.4℃
  • -고창 8.6℃
  • 흐림제주 11.4℃
  • -강화 7.2℃
  • -보은 6.6℃
  • -금산 7.1℃
  • -강진군 8.8℃
  • -경주시 7.2℃
  • -거제 9.3℃
기상청 제공

한우

감자 부산물사료 먹여 한우 두당 20만원 추가소득

농진청, ‘알칼로이드 성분’ 높은 생리활성…육질·육량향상 효과

감자 수확 후 버려지는 잎과 줄기 등 부산물로 만든 친환경 사료를 먹인 한우의 도체등급이 향상되어 1마리당 20만원의 소득증가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돼 한우농가 경쟁력 제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전국 6개 농가 한우 148마리를 대상으로 진행한 현장 실증시험 결과를 발표했다.

감자 부산물 사료는 국내 최초로 2016년 농촌진흥청에서 개발돼 기술이전 했으며 지난해 4월 6톤이었던 생산량이 12월에는 700톤으로 증가했다. 현재 70개 농가 약 1천 750마리 한우가 이 사료를 먹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감자 부산물을 말려 열수가공한 추출물에 들어있는 ‘알칼로이드 성분’이 높은 생리활성 효과를 지니고 있어 한우고기의 품질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보인다.
향상된 등급 성적을 수치로 환산하면 육질 등급은 3.78에서 4.26, 육량 등급은 1.50에서 1.52로 각각 올랐다. 특히 육량등급 평가기준 중 등심단면적은 증가(약 2.4㎠)했고 등지방두께는 감소(약 0.6㎜)했다.

농촌진흥청 한우연구소 정기용 농업연구사는 “이번 연구는 개발 사료의 생산성 향상 효과를 농가에서 직접 확인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라며 “장기 비육으로 발생하는 한우 육량 감소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실증시험에 참여한 한우농가는 “사료 급여 후 한우고기의 품질이 전반적으로 좋아져 소득에 보탬이 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우리나라 한우(거세) 등급을 보면, 육질 1등급 이상 출현율은 2007년 71.4%에서 2017년 88.2%로 올랐지만, 육량은 오히려 C등급 출현율이 2007년 15.3%에서 2017년 34.4%로 증가해 살코기 양이 지속적으로 줄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