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0.9℃
  • 흐림강릉 11.3℃
  • 서울 10.6℃
  • 대전 13.6℃
  • 흐림대구 14.3℃
  • 울산 14.4℃
  • 광주 15.0℃
  • 흐림부산 16.5℃
  • 흐림고창 15.5℃
  • 제주 17.9℃
  • 흐림강화 10.9℃
  • 흐림보은 13.7℃
  • 흐림금산 11.8℃
  • 흐림강진군 15.1℃
  • 흐림경주시 14.2℃
  • 흐림거제 17.1℃
기상청 제공

돼지정액 나흘안에 사용해야 수태율 ↑

농진청, 돼지정액 희석제 정자 움직임 관찰
4일 경과하면 정자활력 70%이하로 급격 떨어져

돼지의 인공수정 수태율을 높이려면 돼지정액을 나흘안에 사용해야 하며 4일이 경과하면 정자활력이 70%이하로 떨어져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농가에서 흔히 사용하는 정액 희석제로 돼지 액상 정액을 만들어 적정 온도(17℃∼18℃)에서 0일∼9일까지 보관하며 정자의 움직임(활력)을 반복해 관찰했다. 그 결과, 3일째까지는 정자의 움직임이 80% 이상이었지만, 4일이 지난 뒤에는 70% 이하로 떨어진 것을 확인했다.

국내에서는 일반적으로 액상 정액의 정자 활력이 70%∼75% 이상인 것만 사용하고 있다. 기존 연구에 따르면 돼지 액상 정액은 보존 기간 동안 운동성 저하와 정자의 형태학적 변화가 일어나고, 정액의 질에 따라 수태율과 새끼 수에 큰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제조한지 4일이 지난 정액은 되도록 사용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아울러, 액상 정액의 품질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17℃∼18℃ 사이의 정액 보관고에 보관하며, 1일 2회 천천히 위아래로 흔들어 가라앉은 정자를 섞어줘야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양돈과 조은석 농업연구사는 “돼지의 인공수정 수태율을 높이려면 농가에서 암퇘지의 발정과 인공수정 시기를 정확히 확인하고, 액상 정액의 품질을 유지해야 한다.” 라며, “이번 연구를 통해 액상 정액의 적절한 보존 기간에 대한 농가의 인식 개선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 라고 전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이번 연구와 연계해 액상 정액의 보존 기간을 늘릴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감정노동자 스트레스 해소에 ‘산림치유’ 효과 산림치유프로그램이 감정노동자의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최근 경북 영주 봉현면 소재 국립산림치유원(원장 고도원)에서 국민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 상담사 224명을 대상으로 산림치유캠프인 ‘힐링 솔루션(Healing Solution)’ 프로그램을 진행한 결과 스트레스 해소에 긍정적인 효과를 보였다고 6일 밝혔다. 주요 프로그램은 ▲일상과 벗어나 ‘숲으로’(숲길산책, 스모비(smovey) 체조, 해먹 휴식, 수중명상) ▲온전히 ‘나에게로’(와식·소리명상, 꽃차 체험, 소도구 운동) ▲다시 ‘삶으로’(아로마 마사지, 포토스토리 공유) 등으로 2박 3일간 진행됐으며 일상에서 벗어나 자연과의 교감을 통해 상담사들의 지친 감성을 충전하고 건강과 면역력 증진, 정서안정을 꾀하고자마련됐다. 프로그램에 참가한 상담사들의 긍정감정은 향상되고, 부정감정은 감소해 산림치유프로그램이 심신건강 증진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김경목 산림교육치유과장은 “이번 연구로 산림치유가 감정노동자의 정서안정과 면역력 증진, 스트레스 해소에 효과적이라는 것이 확인됐다.”라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산림치유의 효과성을 널리 알릴 것”이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