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7 (수)

  • 맑음동두천 7.7℃
  • 흐림강릉 12.7℃
  • 맑음서울 11.5℃
  • 맑음대전 9.9℃
  • 구름조금대구 11.1℃
  • 구름많음울산 13.8℃
  • 맑음광주 11.6℃
  • 구름많음부산 14.7℃
  • 맑음고창 9.5℃
  • 맑음제주 14.2℃
  • 맑음강화 10.3℃
  • 구름조금보은 6.9℃
  • 맑음금산 6.3℃
  • 맑음강진군 10.0℃
  • 구름많음경주시 11.0℃
  • 구름많음거제 12.1℃
기상청 제공

‘가축분뇨 부적정 처리 오해’ 과학적 근거로 해결한다

한돈협회, 축산과학원과 가축분뇨 증발량 현장조사 통해 문제 해결
환경과에서 가축분뇨 증발량 불인정으로 한돈농가 피해 사례 발생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많은 농가에서 가축분뇨를 적정하게 처리하고 있음에도 “부적정 처리”에 무게를 둔 주변의 시선으로 인해 피해를 보는 사례가 많은 것과 관련해 과학적 근거를 제시해 “가축분뇨의 부적정처리 오해”를 벗는다.


“부적정 처리” 오해를 받는 이유는 뭘까?

이는 가축분뇨를 액비화하는 과정에서 많은 양의 수분이 증발해 실제 축사의 분뇨 배출량과 액비 살포량의 차이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또한, 액비저장조에서 일반적으로 하루에 5~8L/㎥(강원대학교 유병구, 2016년) 액상물이 증발된다고 보고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식적인 수분 증발량 자료가 없어 시·군 환경과에서는 가축분뇨 증발량에 대해 인정하지 않아 한돈농가에서 피해를 받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돈협회에서는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과 가축분뇨 증발량 현장조사를 통해 증발량에 대한 과학적 근거를 제시키로 했다. 가축분뇨 증발량의 정확한 조사를 통해 현장에서의 문제를 적극 해결하겠다는 복안이다.


하태식 회장은 “국립축산과학원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가축분뇨·축산악취와 같은 현장에 애로사항을 해결”할 방침이며 “앞으로 농가들이 불합리한 규제를 받지 않도록  협회가 적극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호주·미국 전통장 수출…전통 장류 세계화 주역 이달의농촌융복합산업인으로 우리나라 전통 장류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는 순창장본가강순옥 대표를 선정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40여년전고추장사업을 시작으로순창장류제조 기능인을 거쳐전통식품명인으로 지정돼현재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고품질 장과, 독자적인 특허기술을 접목한 상품을 개발하며 우리나라의 전통 장류를 세계에 널리 알리고 있는 전라북도 순창군의 ‘순창장본가 영농조합법인’의 강순옥 대표를 10월의 농촌융복합산업인으로 선정했다. 강순옥 대표는 장 맛을 유지하기 위해 순창군에서 생산되는 대두와 태양초고추만을 이용해 고추장을 만든다. 지역 농가와 계약 재배로 약 100톤 가량의 농산물을 구입하며, 질 좋은 원료를 확보하여 농가의 소득 안정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뽕잎 추출물을 이용한 ‘청국장 제조’ 등다수의 특허를 획득하고, 지역 특산물과 장을 접목한 ‘야콘 장아찌’, ‘당근 고추장’, ‘오디 한식 간장’ 등 전통 고추장의 맛을 재현한 기술력과 품질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제품을 선보이며 지난 ‘14년 미국 수출을 시작으로 올해 호주와 미국으로 1천 4백만 원의 장류와 절임류를 수출하는 등 우리나라 전통 장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다. 농식품부 최봉순 농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