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 구름많음동두천 14.2℃
  • 흐림강릉 12.7℃
  • 연무서울 15.2℃
  • 대전 13.9℃
  • 연무대구 16.8℃
  • 흐림울산 17.2℃
  • 광주 14.9℃
  • 흐림부산 18.4℃
  • 흐림고창 12.9℃
  • 제주 17.6℃
  • 구름많음강화 13.5℃
  • 흐림보은 13.6℃
  • 흐림금산 13.1℃
  • 흐림강진군 18.1℃
  • 흐림경주시 17.4℃
  • 흐림거제 19.2℃
기상청 제공

‘가축분뇨 부적정 처리 오해’ 과학적 근거로 해결한다

한돈협회, 축산과학원과 가축분뇨 증발량 현장조사 통해 문제 해결
환경과에서 가축분뇨 증발량 불인정으로 한돈농가 피해 사례 발생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많은 농가에서 가축분뇨를 적정하게 처리하고 있음에도 “부적정 처리”에 무게를 둔 주변의 시선으로 인해 피해를 보는 사례가 많은 것과 관련해 과학적 근거를 제시해 “가축분뇨의 부적정처리 오해”를 벗는다.


“부적정 처리” 오해를 받는 이유는 뭘까?

이는 가축분뇨를 액비화하는 과정에서 많은 양의 수분이 증발해 실제 축사의 분뇨 배출량과 액비 살포량의 차이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또한, 액비저장조에서 일반적으로 하루에 5~8L/㎥(강원대학교 유병구, 2016년) 액상물이 증발된다고 보고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식적인 수분 증발량 자료가 없어 시·군 환경과에서는 가축분뇨 증발량에 대해 인정하지 않아 한돈농가에서 피해를 받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돈협회에서는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과 가축분뇨 증발량 현장조사를 통해 증발량에 대한 과학적 근거를 제시키로 했다. 가축분뇨 증발량의 정확한 조사를 통해 현장에서의 문제를 적극 해결하겠다는 복안이다.


하태식 회장은 “국립축산과학원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가축분뇨·축산악취와 같은 현장에 애로사항을 해결”할 방침이며 “앞으로 농가들이 불합리한 규제를 받지 않도록  협회가 적극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