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 흐림동두천 12.0℃
  • 구름많음강릉 13.1℃
  • 흐림서울 13.2℃
  • 안개대전 13.1℃
  • 대구 14.0℃
  • 구름많음울산 14.3℃
  • 광주 13.2℃
  • 흐림부산 16.6℃
  • 흐림고창 12.1℃
  • 제주 17.8℃
  • 구름조금강화 12.2℃
  • 흐림보은 11.8℃
  • 흐림금산 11.1℃
  • 흐림강진군 13.8℃
  • 흐림경주시 13.3℃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동물복지 인증 달걀, 소비자 인지도 크게 증가

지난해 보다 인지도 20.6%p ↑구매 경험도 12%p 늘어

대부분의 소비자들이 국내산 달걀 품질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으며 동물복지인증을 받은 달걀을 먹어 본 경험이 있는 소비자들이 20.8%로 크게 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최근 동물복지와 달걀의 안전성에 대한 국민의 높아진 관심을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소비자 1,530명을 대상으로 ‘동물복지 인증 달걀에 대한 인식도’를 조사한 결과 국내산 달걀 품질에 대해 38.7%가 긍정적인 평가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달걀에 대한 안전성과 사육환경의 청결도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대 심리를 반영한 것으로 ‘동물복지 인증’ 달걀의 인지도가 지난해 7월 조사 결과보다 20.6%p 높게 조사됐다.




또한, 응답자 중 20.8%는 동물복지 달걀을 먹어본 적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구입 경험이 있는 소비자도 지난해보다 12%p 크게 늘었다.

소비자들은 △신선도(77.0%) △포장 상태(72.9%) △유통기한(71.3%) △껍데기의 청결도(66.7%) △맛(66.4%)에서 높은 만족도를 보였으나, 가격에 대해서는 28%만 만족한다고 답했다.


동물복지에 알맞은 사육 방식으로는 85.8%가 방목 사육(방사 계사)을 꼽았다. 또 사료와 물 섭취, 질병 예방과 치료, 달걀 가격 등을 고려했을 때, 유럽식 복지사육 시스템도 동물복지로 이해되고 관심이 있다는 응답이 26.9%로 높게 나타났다.




‘동물복지’ 용어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73.5%가 들어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62.4%)보다 11.1%p 오른 것으로, 축산물 안전 문제에 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동물복지 축산물 인증제도 관련 질문에는 37.7%가 믿을 수 있다고 긍정적인 답변을 했으며, △동물 권리 중심 제도(40.4%) △정부의 철저한 관리 감독(32.1%) △쉽게 알 수 있는 인증 조건(17.5%) 등을 신뢰하는 이유로 꼽았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가금연구소 천동원 소장은 “현재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산란계 농장은 전국 116곳이며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밝히며 “동물복지 달걀 품질을 높이고 소비 활성화를 위해 이번 조사 결과를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