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0 (화)

  • 맑음동두천 9.2℃
  • 맑음강릉 12.0℃
  • 맑음서울 9.8℃
  • 맑음대전 11.9℃
  • 맑음대구 12.5℃
  • 맑음울산 10.3℃
  • 맑음광주 12.7℃
  • 맑음부산 11.6℃
  • 맑음고창 10.5℃
  • 맑음제주 14.2℃
  • 구름많음강화 10.5℃
  • 맑음보은 9.4℃
  • 맑음금산 8.7℃
  • 맑음강진군 11.8℃
  • 맑음경주시 10.4℃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15분만에 오리깔짚 자동살포…질병교차 오염까지 예방

농진청, 오리사 천장 설치 ‘오리사 깔짚 자동살포장치’ 개발



오리사육농가에서 가장 많은 노동력이 필요한 작업이 깔짚뿌리기로 한번 작업시 2시간 정도의 시간이 걸려 노동력 부담이 가중되는 작업중 하나이다.  최근 이런 문제점을 해소할수 있는 기술이 개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오리사육 농가의 노동력 절감을 위해 자동으로 천장에서 깔짚을 뿌려주는 ‘오리사 깔짚 자동 살포장치’를 개발했다.


현재 대부분의 오리사육 농가에서는 왕겨나 톱밥 같은 깔짚을 사람이 직접 뿌려주고 있는데 육용(고기용) 오리의 경우, 2주령 이후 평균 2∼3일에 1회, 종오리(씨오리)는 1일 1회 깔짚을 뿌리고 있으며 5,000마리 기준으로 1개 동당 40분∼90분가량의 시간이 소요되고 있다.

또한 깔짚은 손수레나 차량을 이용해 뿌리기 때문에, 외부의 오염 물질이 사육 시설 안으로 들어와 교차 오염 발생 가능성이 높다.


이번에 개발한 장치는 자율주행방식으로, 인력을 대체하고 질병교차 오염을 예방할 수 있도록 오리사 천장에 곧게 매달았다. 농장주가 미리 설정한 목푯값에 따라 자동으로 깔짚을 싣고 앞으로 이동하면서 시설의 폭 방향으로 고르게 뿌려준다. 기존에 2시간가량 걸리던 작업을 15분 만에 마칠 수 있다. 설치된 영상 기기(모니터링)로 사무실에서 오리 상태를 원격으로 점검할 수 있고 휴대전화로도 확인이 가능하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축산환경과 곽정훈 과장은 “이번 개발장치는 특허출원을 모두 마쳤으며 다음달께 산업체에 기술을 이전할 계획“이라며 “오리 사육 농가에서 깔짚 자동 살포 장치를 활용하면 노동력 부담은 덜고 오리사는 더욱 깨끗하게 관리할 수 있어 질병의 교차 오염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