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5 (수)

  • 구름많음동두천 17.7℃
  • 구름많음강릉 21.4℃
  • 연무서울 19.3℃
  • 연무대전 19.9℃
  • 구름많음대구 21.5℃
  • 구름조금울산 23.5℃
  • 구름많음광주 22.8℃
  • 흐림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21.2℃
  • 구름조금제주 21.2℃
  • 흐림강화 18.4℃
  • 흐림보은 18.7℃
  • 구름많음금산 20.5℃
  • 구름조금강진군 23.2℃
  • 구름조금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폐사 두당 20만원…한돈협,‘ASF 피해농가 지원’ 실시

“살처분 행정명령 전 폐사 돼지에 대한 피해 지원 성격”
2020년 5월2일까지 실시…농가당 350만원 지원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돼지가 폐사한 농가를 지원하기 위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피해농가 지원사업’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한돈자조금사업의 일환으로 세계 최초의 지원사업이다. 


한돈협회 관계자는 “ASF사태로 인한 농가 피해보장 사각지대를 보완하기 위한 것으로, 돼지가 ASF에 감염되고, 살처분 행정명령 전에 폐사해 정부로부터 살처분 보상금을 받지 못하는 경우를 보상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ASF 발병으로 돼지가 폐사한 농가들은 폐사 개체당 20만원(단, 자돈은 폐사개체당 10만원), 농가당 350만원까지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기간은 2019년 5월 3일부터 2020년 5월2일까지이고 전체 지원금 규모는 총 8억원이다. ASF 발생시 피해농가는 증빙자료 등의 구비자료를 한돈협회에 제출하면 심사를 거쳐 피해농가에 지원금을 지급하게 된다.


단, 무허가 농가(축산업 미등록농가), ASF 이외의 기타 원인에 의한 폐사(기존의 돼지열병(CSF) 도 지원제외), 농가당 ASF 발병두수에 대한 정부 증명서가 없는 경우는 지원하지 않는다.


한돈협회 관계자는 “살처분 이전에 ASF로 폐사한 돼지는 정부의 보상금 지급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이에 대한 피해에 대비하고 농가에 최소한의 생계비를 지원하기 위해 지원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원규모가 부족할 수 있으나 미지의 질병인 ASF 피해에 대한 세계 최초의 피해농가 지원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는 만큼 향후 지원금 규모 및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국내에서 ASF가 발병했을 때 자진신고농가에 대해서는 살처분 보상금을 100%(평가액 전액) 지급하기로 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여름철 폭염대비 축사 환기·냉방시설 미리 살펴야” 지난해 전국 평균 폭염 발생일 수는 31.4일(평년 9.8일)로 가축의 더위 스트레스로 인한 농가 피해가 컸다. 가축이 더위 스트레스를 받으면 물을 많이 마시고 사료는 적게 먹어 결국 체중이 늘지 않는다. 또한 번식장애가 나타나며 심한 경우 폐사로 이어져 결국 경제적 피해를 입게된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무더위가 찾아오기 전에 꼼꼼한 축사 관리로 가축 스트레스를 예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우선 가축이 받는 스트레스를 줄이는 방법은 환기팬이나 송풍팬을 이용해 축사 안에 공기 흐름을 빠르게 해주는 것이다. 우사(외양간)는 50㎡(15평)당 1대 이상의 송풍팬을 3~4m 높이에 45°로 설치한다. 풍속은 1m/s 이상으로 한다. 개방형 축사는 출입문, 윈치커튼을 개방해 외부 공기가 쉽게 드나들게 한다. 송풍팬을 함께 이용할 경우 축사 주변에 형성되는 바람의 흐름을 방해하지 않도록 고려해야 한다. 강제 환기로 온도를 조절하는 밀폐형 축사는, 입기와 배기팬이 잘 작동하는지 미리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가축이 머무는 운동장과 축사는 차광막 등을 이용해 그늘을 만들어 준다. 이때 송풍팬을 같이 사용하면 효과가 크다.안개분무 등으로 몸의 온도를 낮추거나 축사로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