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5 (화)

  • 맑음동두천 27.2℃
  • 맑음강릉 25.9℃
  • 맑음서울 28.4℃
  • 맑음대전 28.2℃
  • 맑음대구 28.4℃
  • 맑음울산 23.9℃
  • 맑음광주 28.7℃
  • 구름많음부산 22.2℃
  • 맑음고창 28.5℃
  • 구름많음제주 25.9℃
  • 맑음강화 26.9℃
  • 맑음보은 28.3℃
  • 맑음금산 27.4℃
  • 구름많음강진군 26.9℃
  • 맑음경주시 29.3℃
  • 맑음거제 26.2℃
기상청 제공

축산

농진청, 한국 재래소 ‘칡소’ 판별기술 특허출원

유전자 활용 칡소 판별마커세트 개발… 종축 육성에 기여


우리나라 재래소 4품종인 한우, 칡소, 제주흑우, 백우중 현재 전국에 4,000여마리가 사육되고 있는 칡소는 황갈색 바탕에 검정 또는 흑갈색 세로줄이 몸 전체에 나타난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2012년 국제연합 식량농업기구(UN FAO) 가축다양성정보시스템(DAD-IS)에 우리나라 고유 품종으로 등재되어 있다.


현재 멸종위험 품종으로 분류되고 있는 칡소를 종축으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특성 연구와 혈통 정립이 그 어느때보다 절실한 때이다.


최근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한국 재래소 품종 중 칡소를 분자유전학적으로 판별할 수 있는 염색체 상의 단일염기다형성(SNP)을 이용해 구별할 수 있는 칡소 판별 마커 세트를 만들었다.


칡소는 까만 얼룩무늬 털색(모색)으로 구분하는데 명확한 기준이 없어 농가에서 출하할 때 칡소가 잡우 또는 이모색으로 분류되는 경우가 많아 농가의 손해를 가져오는 상황이다.


재래소 4품종에서 칡소와 다른 품종간의 대립유전자빈도가 0.3 이상인 112개의 단일염기다형성(SNP)을 찾고, 이중 21개의 유전자를 선별해 세트를 구성했다. 21개의 단일염기다형성(SNP) 마커 세트의 대립유전자를 확인 후 빈도에 따라 칡소를 판별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이성수 가축유전자원센터장은 “지금까지는 칡소 판별 기준에 대한 논란이 있었지만, 앞으로는 명확하게 칡소를 판별할 수 있게 된 만큼 향후 종축 육성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농진청은 연구 결과는 특허출원했으며 농가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