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8 (목)

  • 흐림동두천 23.0℃
  • 흐림강릉 23.9℃
  • 흐림서울 25.4℃
  • 흐림대전 25.8℃
  • 흐림대구 25.1℃
  • 흐림울산 22.9℃
  • 광주 23.0℃
  • 흐림부산 22.9℃
  • 흐림고창 23.2℃
  • 흐림제주 24.5℃
  • 구름많음강화 21.9℃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3.4℃
  • 흐림강진군 22.5℃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3.5℃
기상청 제공

[농장탐방]액상사료급이로 PSY 29.2두 MSY 28.2두 달성

전북 부안 보안면 ‘진영축산’ 농장 들어가기 위해 2번 샤워·방역복 교체 필수
전 직원 책임경영으로 주인의식·관찰·청결 실천


14년간 액상사료 급여시스템 고집 이유

돼지를 키우는데 있어 사료 1 : 물 4의 기본 혼합비율을 기반으로 하는 액상급이는 물과 사료의 혼합비율이 잘못됐을 경우에는 사료섭취량 저하에 따른 일당증체량이 떨어지는 민감한 사육방법이기 때문에 확신이 서지 않으면 시도조차 하기 어려운 사육방법중 하나이다.


그러나 14년간 액상사료 급여시스템만을 고집하며 PSY 29.2두, MSY 28.2두라는 놀라운 성적을 내고있는 농장이 있다. 모돈 700두 규모의 일관사육농장으로 나눔경영을 실천하고 있는 대한민국 양돈 선도농장, 전북 부안군 보안면에 위치한 진영축산(대표 이진영)이 바로 그곳이다.


이진영 대표는 농장장을 비롯 전 직원들에게 책임경영을 특히 강조한다. 주인의식, 관찰, 청결의 기본 방침에 따라 부문 간 팀장 체계를 통한 협력적 관계로 우수한 성적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농장까지 들어가지 위해서는 2번의 샤워와 2차례의 방역복을 갈아 입어야 되며, 돈사별 발판 소독조의 소독약 교체는 일과 시작과 함께 매일하고 있을 정도로 차단방역과 청결을 실천하고 있다.




소통과 협업 통한 문제 해결이 가장 큰 힘

이진영 대표는 액상사료 급여시스템을 고집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이유 후 액상 급여가 건식사료보다 장 융모의 손상이 덜하고 회복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하며 “액상 사료를 급여 함으로써 돈 방내 전체 돈군이 일시에 사료를 섭취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암수 구별 사육을 통해 체중 편차를 최소화하는 것 또한 이 농장의 특징이다.


진영농장의 최근 1년간의 성적을 보면 더욱 괄목할만한 성적을 거뒀다. 2018년 7월~2019 년 6월 성적을 살펴보면 상시 모돈두수 708두 일관사육농장으로 PSY 29.2두, MSY(자돈판매포함) 28.2두의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이진영 대표는 “지금 나오고 있는 놀라운 성적이 모두 액상 급여시스템과 전산기록관리의 산물 덕”이라고 밝히며 “액상사료 급여시스템을 운영하기 위해서는 사료 제조부터 매우 까다롭지만 오랫동안 우성사료와 인연을 맺어 정기적으로 농장의 데이터를 공유하고 모니터를 통한 소통과 협업을 통한 문제해결이 가장 큰힘이 됐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